• 최종편집 2020-07-12(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개인계좌 모금, 안성쉼터 조성 관련 의혹 등이 잇따른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윤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는 답변이 70%가 넘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리얼미터는 18세 이상 전국 성인 9157명에게 접촉해 최종적으로 500명에게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70.4%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


0003288465_001_20200527104101315.jpg
자료제공:리얼미터

 

리얼미터의 조사 결과를 보면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 중 70.4%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고 20.4%는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9.2%다.


민주당 지지자 중 51.2%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들 중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답변을 내놓은 응답자는 34.7%였다. 반면에 미래통합당 지지자의 ‘사퇴해야 한다’는 답변은 95.8%에 이르렀다.


리얼미터의 여론 조사를 분석한 결과 현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해 ‘매우 잘한다’고 답한 응답자 중에선 ‘사퇴해야 한다’는 답변과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답변 비율이 거의 비슷했다. 45.5%는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고, 43.1%는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11.4%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국정운영을 ‘잘한다’ 혹은 ‘잘하는 편’이라고 답한 응답자 중에선 ‘사퇴해야 한다’는 답변이 훨씬 많이 나왔다. ‘잘한다’고 답한 이들의 54.1%, ‘잘하는 편’이라고 답한 이들의 70.6%가 윤 당선인의 사퇴를 지지했다.


또 자신을 진보성향이라 답한 이들의 57.1%, 중도성향이라 답한 이들의 71.8%가 윤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 보수성향의 응답자 중에선 13.2%만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사퇴해야 한다’는 답변은 20대(80.4%)에서 가장 많이 나왔다. 반면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답변은 40대(38.9%)에서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는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은 대전·세종·충청(82.8%)에서 가장 많이 나왔다. 이어 경기·인천(74.5%), 대구·경북(71.9%), 부산·울산·경남(71.2%), 서울(67.8%) 순이었다.

전체댓글 0

  • 411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리얼미터, '윤미향 사퇴해야한다' 70.4%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