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목)
 

서울 성북구 돈암초등학교에서 야간 당직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돈암초등학교와 병설 유치원의 2일 등교, 등원이 중지됐다. 


2일 돈암초등학교는 해당 사실을 파악한 학교 측은 학부모들에게 현재 이뤄지고 있는 1·2학년생 등교와 긴급 돌봄, 병설 유치원 등원을 중단한다고 안내했다.


학교 측에 따르면 해당 근무자는 오후 5시쯤에 출근해 익일 아침까지 근무하는데 현재까지 학생들과는 직접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경우 하루 앞으로 다가온 돈암초 3·4학년 등교 여부는 불투명해진다. 학교 측은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해 3일 등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돈암초 관계자는 "학생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지만, 교직원 가운데 접촉자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역학조사 후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등교 시점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793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돈암초, 야간당직자 확진에 등교 중지 결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