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목)
 

서른 넘긴 아들을 두고 있다. 

 

R1280x0.jpg
아들의 20대 시절 모습

 

아직 아들이 아직 미혼인지라 아이의 배필에 대해 상상하곤 한다.

 

가게에 20대 여자아이들이 자주 온다. 

 

약국 종업원, 앞집 식당 두 딸, 커피점 딸, 아르바이트생’

 

떡 줄 사람 생각도 않는데, 

 

요 녀석은 어떨까, 저 녀석이 어떨지 헛된 생각을 해본다.

 

앞집 식당 두 딸 다 괜찮아 보인다. 

 

아들 녀석은 결혼 조건으로 ”미모, 미모“라고 외치는데 내 눈에는 두 딸 다 얼굴 예쁘다. 

 

두딸은 학교 졸업 후 부모님 운영하는 음식점에서 일을 열심히 돕고 있다. 

 

성실하고 착해 보인다. 

 

그 녀석들 담배 피우지 않아 더욱 마음에 든다.

 

혼기 꽉 찬 아들 둔 아버지, 

 

처녀 아버지 딸 줄 생각 없는데, 동네 처녀들 요모조모 살피고 있다.

 

 글 사진= 편의점 아재 유기호

태그

전체댓글 0

  • 053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처녀 아버지 딸 줄 생각 없는데, 며느리감 욕심나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