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7(화)
 

가게에 입대 전후의 젊은이들이 자주 들른다.

 

R1280x0.jpg

 

”휴학하고 5월에 군대가요.“

 

한동안 눈에 띄지 않았던 짧은 머리 그 아이, ”휴가 왔습니다“라며 씩씩하게 들어온다. 

 

말투가 바뀌었다.

 

머지않아 '제대 했어요'라고 하며 가게문을 들어설 것 같다.

 

가게 안에 있으면 시간이 정지된 것 같지만, 젊은이들을 보고 있으면 세월이 흘러가고 있다.

 

내 인생도 석양을 향해 흘러가고 있겠지?

 

글 사진= 편의점 아재 유기호

태그

전체댓글 0

  • 864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대가요, 휴가왔어요, 제대했어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