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7(화)
 

항상 5천원권, 천원권, 500원, 100원 동전을 넉넉히 준비한다. 

 

특히 주말이면 은행에서 평소보다 잔돈을 더 바꾸어 놓는다. 

 

야간과 휴일, 우리 가게는 동네 은행이 된다. 

 

우리 가게에서 약 20미터 지점에 농협이 있다.

 

고객들은 그 거리도 걷기 귀찮아 우리 가게에서 잔돈을 바꾼다.

 

R1280x0.jpg
포스 한켠에 준비한 천원권 그 밑에 5천원권, 5백원, 백원 동전

 

몇 걸음 가면 은행인데, 꼭 우리 가게에서 잔돈으로 바꿔야 하는지?

 

은행 ATM 코너가 문을 닫는 시간이라면 이해를 하지만...

 

누구에게도 천원권 3만원 이상 바꿔 주지 않으려고 작정했다. 

 

그러나 가게 문 열고 환하게 웃고 들어오는 손님을 보면 그 작정이 바로 허물어진다. 

 

(명색이 편의점이니까 편의를 봐줘야 할까?)

 

선화양! 그래도 10만원 이상은 곤란해요. 

 

나도 은행가려면 일부러 시간 내야 합니다. 

 

요즘 선화양 가게 손님이 없는지 예전처럼 오지 않는다. 

 

 글 사진= 편의점 아재 유기호

태그

전체댓글 0

  • 394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 가게는 야간 은행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