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4(화)
 
30일 대전에서 초등학생인 대전 115번 확진자를 밀접접촉한 동급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학교 내 학생들 간 감염으로서 첫 사례다. 우려했던 교내감염 상황이 일어나자 방역당국과 학교가 비상에 걸렸다.

 

대전시청은 대전천동초등학교 5학년 학생 1명(대전 120번 환자)이 이날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등교 수업 시작 후 대전 115번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같은 반 학생이다.이 학생은 115번 확진자가 지난 22∼24일 등교했을 때 밀접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 당국은 이 사례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코로나19 교내 감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115번 확진자와 같은 합기도 학원에 다닌 같은 학년 다른 반 학생 한 명(대전 121번 확진자)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115번 확진자는 113번 확진자(동구 거주 40대 여성)의 자녀다. 대전 113번 확진자는 지난 21일 오전 판암장로교회에서 기존 확진자 등 80여 명과 함께 예배에 참석했다.

 

대전시는 천동초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자 5학년 학생 전원을 상대로 진단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대전코로나 #대전천동초등학교 #교내감염 #판암장로교회

태그

전체댓글 0

  • 409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전천동초, 교내 감염 첫 사례...우려가 현실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