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4(화)
 

갑을구미병원은 지난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헌혈자 감소에 따른 혈액수급 위기상황에 보탬이 되고자 대한적십자사 대구경북혈액원과 함께 헌혈 행사를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clip_image001.jpg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단체 헌혈이 줄어들고 헌혈자가 급감함에 따라 의료기관마다 수혈이 반드시 필요한 중증암환자와 희귀병질환자들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행사 당일인 지난 17일 기준 혈액보유량은 O형의 경우 3.7일로 현행 ‘혈액 위기 대응 매뉴얼’상 ‘관심’ 단계로 분류되어 5일분 이상인 ‘적정’ 단계 바로 아래다. 


이런 혈액 수급 위기 상황을 현장에서 직접 보고 안타까워하는 갑을구미병원 임직원들은 바쁜 업무에도 불구하고 이동헌혈버스에서 전원 마스크 착용 및 채혈 전 체온 측정, 손소독 등 방역 조치에 만전을 기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각자의 휴식시간에서 10분간을 할애해 자발적인 헌혈로 생명 존중과 나눔을 실천했다.


헌혈에 참가한 갑을구미병원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환자는 치료받을 수 있는 시간이 있지만 의료현장에서는 당장 수혈을 받지 못 하면 생명이 위독한 중증환자들도 많다”며, “단지 10분 동안 헌혈에 참여한 것으로 생명을 구하는 일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59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갑을구미병원 임직원 코로나19 재확산 속 헌혈로 ‘사랑나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