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고양시청은 지난 14일 19시부터 15일 새벽 2시까지 일산우동포차(일산서구 일산동967)를 방문한 경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달라”는 긴급재난문자를 21일 발송했다.


또한, 고양시청은 21일 광화문 집회 참석자 2명 등 총 4명의 고양시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타 지역 거주 3명도 이날 고양지역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아 고양시에는 이날 하루에만 7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는 덕양구 토당동에 거주하는 70대로 고양 180번 확진자다. 180번 확진자는 지난 19일 무증상 상태로 덕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21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180번 확진자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자로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에도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산서구 대화동에 거주하는 50대인 고양 181번 확진자는 20일부터 발열과 오한 증상을 보인 뒤 이날 일산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21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181번 확진자 역시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 2명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조치됐다.


일산동구 성석동에 거주하는 40대인 고양 182번 확진자는 19일 기침과 가래·몸살 증상을 보인 뒤 20일 덕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고 21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182번 확진자는 강남 골드트레인을 방문한 뒤 16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 182번 확진자 가족 1명도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 후 자가격리 됐다.


일산서구 사리현동에 거주하는 20대인 고양 183번 확진자는 20일 덕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21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183번 확진자는 13일 성신여자대학교 관련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가족 4명은 코로나19 검사 및 자가격리 예정이다.

전체댓글 0

  • 871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양시청, 일산우동포차 방문자 진단검사 당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