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5(일)
 
제8호 태풍 바비 26일 06시 30분 현재(출처:인디웨더)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매우 강’인 강도의 태풍으로 세력을 키우며 한반도 서해상을 향해 북상 중이다.


태풍 바비는 26일 오후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26일 밤부터 27일 새벽 서해상으로 빠르게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6일 태풍 바비가 중심기압 940hPa의 매우 강한 강도의 태풍으로 발달했으며 오후께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26일 밤에서 27일 새벽 사이 서해상을 따라 북상하겠다고 밝혔다.


이때 한반도는 태풍의 우측인 위험반원에 위치하며 강풍반경 420km 안에 들기 때문에 전국에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전국에는 많고 강한 비가 함께 올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이동경로와 가깝고 지형적 효과를 가장 많이 받는 전라도, 제주도, 지리산 부근에는 25∼27일 최대 300㎜, 제주도 산지에는 5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태풍 바비로 인해 제주공항과 제주항의 하늘길과 바닷길은 모두 멈췄다. 제주국제공항은 26일 오후 3시까지 운항 계획이 잡혔던 항공편 전편을 결항 조치했다.


현재 결항이 예정된 항공편은 330여편으로, 태풍 상황에 따라 추후 결항편이 줄어들거나 더 늘어날 수 있다. 이날 운항 예정인 항공편은 총 463편이다.


또한,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 현장, 풍력발전기, 철탑 등의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날리는 파손물에 의한 2차 피해, 낙과 등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해안가나 높은 산지와 도서지역은 바람이 더 강하게 불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바람의 세기가 초속 40∼60m면 사람이 걸어 다닐 수 없는 정도이고 시설물이 바람에 날려 훼손되거나 부서질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053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뚜렷해진 태풍 바비의 눈, 세력 키우며 ‘매우 강’으로 북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