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4(금)
 

평소 젠더(Gender)에 대한 인식개선에 관심이 높은 대학생 A씨는 소비를 할 때도 본인의 가치관과 결을 함께하는 기업의 제품을 선택하고 있다.


A씨는 “소비자들이 기업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방법은 직접적인 소비를 통해서라고 생각한다. 


최근 젠더에 대한 기존의 고정관념을 개선하는 문제에 관심을 두고 있는데, 소비를 할 때도 이에 대해 가치를 두는 기업의 물건을 선택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사회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소비를 통해 자신의 신념과 가치를 드러내는 미닝아웃(Meaning Out) 트렌드가 자리 잡고 있다. 


그 중에서도 특히 젠더리스(Genderless), 젠더 뉴트럴(Gender Neutral), 젠더 감수성(Gender Sensitization) 등 다양한 키워드가 보여주듯 젠더에 대한 관심은 어느때보다 높은 상황이다. 


기존의 성역할에 따른 고정관념을 개선하고 나아가 개개인의 존재와 취향 등 다양성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젠더에 대한 인식이 확장되고 있는 것. 


이에 따라 기업들 역시 MZ세대들의 달라진 인식 변화를 담아 그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활발하게 선보이고 있다. 


  ◆여자는 칵테일, 남자는 맥주? 


image003.jpg
하이네켄 CF

 바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남녀에게 종업원이 다가와 주문한 맥주와 칵테일을 나눠준다. 


종업원은 한치의 고민도 없이 여성에게는 칵테일을 남성에게는 맥주를 전해주고 돌아선다. 하지만 실제 맥주를 주문한 사람은 여성이었고, 칵테일은 남성이 주문한 것이다. 


최근 하이네켄이 선보이고 있는 Cheers to all 캠페인 영상 중 한 장면이다.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상 속 사례에서 영감을 받아 구성된 이번 영상은 마치 여성은 핑크, 남성은 블루라는 식으로 개개인의 취향에 대해서도 성별로 구분하는 편협한 고정관념을 위트 있게 비틀어 보여주며 MZ세대들의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하이네켄 관계자는 “하이네켄은 이번 캠페인 영상을 통해 주류를 소비하는 다양한 상황 속에서 여전히 남아있는 성별에 따른 고정관념을 기발하게 보여주며, 이와 같은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개개인의 취향이 존중받고 다양성이 인정되는 사회로 나아가기를 바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SK 하이닉스의 ‘선녀와 나무꾼’ 지면광고 


image005.jpg
SK 하이닉스의 ‘선녀와 나무꾼’ 지면광고

 

다소 어렵고 딱딱한 반도체 스토리를 재미있게 풀어내는 광고들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SK 하이닉스가 최근 선보인 지면 광고 ‘첨단동화’ 시리즈에서 ‘선녀와 나무꾼’편이 MZ 세대 사이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젠더 감수성이 높아지고 있는 현재의 흐름에 잘 맞는 스토리로 구성되었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첨단동화 광고를 통해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전래동화 ‘선녀와 나무꾼’을 하이닉스 반도체 기술과 접목시켜 색다른 결말로 내용을 바꾸었다. 


내용은 SK하이닉스 CIS 반도체 기술이 있었다면 ‘나무꾼이 옷을 훔치는 장면이 CIS 반도체 기술을 통해 발각되고 → 관아 통제 센터에 나무꾼이 포착되어 → 사생활 침해죄로 옥에 갇힌다 → 선녀들이 더 안전하게 살아간다 → 첨단 반도체 기술로 더 나은 미래를 만든다’는 흐름이다. 


과거엔 여성의 옷을 훔치는 것이 이야기 전개상 넘어갈 수 있는 부분이었을지 몰라도 요즘 시대에는 범죄에 해당한다는 핵심을 짚어주었다는 점과 여성을 독박육아로 구속하는 것을 정당화하면 안된다는 인식이 포함되어 있어 MZ세대들의 칭찬을 받고 있다. 


  ◆젠더 본질적 가치에 집중한다


image007.jpg
색조 화장품 브랜드 ‘라카’와 신생 항공사 ‘에어로케이’가 컬레버레이션 캠페인

 젠더 뉴트럴을 표방하는 국내 최초의 젠더 뉴트럴 색조 화장품 브랜드 ‘라카’와 신생 항공사 ‘에어로케이’가 컬레버레이션 캠페인을 진행해 MZ 세대의 큰 호응을 이끌었다. 


젠더 뉴트럴이란 전통적 성별 구분에서 벗어나 중립적 시각에서 개인의 개성과 취향을 존중하려는 움직임을 뜻한다. 


젠더 뉴트럴의 시대적 메시지를 전하는 라카와 치마와 바지로 구분되던 유니폼의 관습 등 성별을 구분 짓는 요소를 최소한으로 줄여 유니폼을 제작한 에어로케이가 만나 MZ세대의 공감대를 산 것이다. 


라카가 공개한 화보 속 모델들은 에어로케이의 실용적인 유니폼을 입고, 라카만의 뉴트럴 컬러로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캠페인 화보에는 젠더 이분법적인 프레임에서 벗어나 본질적인 가치에 집중하는 두 브랜드의 철학을 담았다. 


  ◆젠더뉴트럴 패션 전개하는 한세엠케이 캐주얼 브랜드


image009.jpg
‘앤듀’의 2020 가을·겨울 시즌 화보

 

조세일보패션 브랜드 ‘앤듀’는 2020 가을·겨울 시즌 화보를 공개하며 '젠더뉴트럴' 패션을 이끌고 있다. 


앤듀는 올 하반기 정소현, 안재형, 고웅호 등 글로벌 무대에서 활약 중인 패션 모델과 함께 성별의 경계를 뛰어넘어 개개인의 개성을 드러내는 젠더뉴트럴 패션을 앤듀만의 감각으로 새롭게 전개한다. 


중성적인 매력을 자아내는 3명의 모델은 각자의 개성과 매력을 뽐내며 세련미를 더한 젠더리스 감성을 완성도 있게 소화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화보에서는 따뜻하고 부드러운 파스텔톤, 차분한 모노크롬 컬러로 상반된 분위기를 연출하며 각기 다른 유니섹스 스타일을 선보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908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MZ세대, 젠더 마케팅에 호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