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매년 9월 4일은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가 제정한 콜레스테롤의 날이다.


콜레스테롤은 생명 유지에 반드시 필요한 요소이지만, ‘부정적인 이미지’가 강하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 고콜레스테롤혈증이 오래되면 혈전이 생겨 뇌혈관질환·심혈관질환을 일으킬 수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


무엇보다 콜레스테롤 수치는 비만과 무관하지 않다. 지방흡입 특화 의료기관 인천 글로벌365mc병원 안재현 대표병원장의 도움말로 비만과 콜레스테롤의 연관성과 똑똑한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콜레스테롤3.jpg
사진=365mc 제공

 ◆날씬해도 콜레스테롤 수치 높은 사람 있다?


콜레스테롤 수치 관리의 첫 단계는 비만 타파다. 비만인 중에는 혈중 콜레스테롤·중성지방 수치가 높아진 경우가 많다. 이는 복부비만, 그 중에서도 ‘내장지방’과 연관이 깊다. 안 대표병원장은 “장기에 가까운 뱃속 내장지방은 피하지방에 비해 지방산을 더 많이 분비하고, 지방·혈당대사를 교란한다”며 “이 과정에서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수치를 높인다”고 설명했다.


날씬해도 복부만 두둑한 ‘마른 비만인’도 콜레스테롤 수치 관리에 신경써야 한다. 체질량지수(BMI)가 정상이라도 체지방률 높다면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가 상승한다. 남성은 체지방률 25% 이상, 여성은 30% 이상이면 긴장할 필요가 있다.


당장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 보인다고 해서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 비만인이 정상체중까지 감량하지 못하더라도 현재 체중의 5~10% 정도를 감량하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린턴-트럼프 콜레스테롤 수치 높인 것은 ‘패스트푸드’


그렇다면 콜레스테롤 수치를 관리하기 위해서 어떻게 먹어야 할까. 전문가들은 ‘고탄수화물 식단’과 ‘높은 포화지방 식품’부터 끊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안 대표병원장은 “흔히 육류·계란 노른자·새우 등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주범으로 여겨지지만, 이보다는 고탄수화물 섭취가 문제”라며 “액상과당이 듬뿍 들어 있는 탄산음료, 트랜스지방·오메가6 등 식물성 기름이 과도한 패스트푸드, 디저트·라면 속 팜유도 콜레스테롤 수치에는 부정적”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대통령들 중에도 이같은 문제로 ‘콜레스테롤 성적 주의’를 받은 사례가 적잖다. 알아주는 햄버거 마니아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대표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피자·햄버거·감자튀김은 위대한 미국 음식”이라며 매일 두툼한 붉은 육류와 햄버거·감자튀김·다이어트 콜라를 즐긴다고 알려져있다. 콜레스테롤 수치 관리를 위해 건강식·운동이 필요하다고 권고 받았지만 고지혈증 약을 복용하는 것 외에 라이프스타일을 바꾸지 않고 있다고 한다.


클린턴 전 대통령도 조깅 중 인근 맥도날드를 들르는 게 일상이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백악관 생활 8년 내내 남편의 다이어트가 가장 큰 걱정거리”라고 회고했을 정도다. 그는 결국 세 번의 심장수술을 받고, 현재는 식단·운동으로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


안 대표병원장은 “포화지방산 함량이 높은 고탄수화물 패스트푸드로 매일 식사한 사람이라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당연히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관리하려면 전체 식탁에서 포화지방 섭취량을 일일 칼로리의 7% 미만으로 줄이고, 세끼 식사마다 43g의 채소·과일 등 식이섬유를 섭취하는 게 도움이 된다고 강조한다. 고기나 유제품을 끊을 이유는 없지만, 유제품은 저지방 제품 위주로 고르고 육류는 붉은 고기 대신 닭고기 등 가금류로 대체하는 게 좋다.


◆지방흡입 받았더라도 콜레스테롤 관리는 계속돼야


비만을 일으키는 ‘지방’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숨은 보스’로 여겨지는 만큼, 지방흡입으로 지방세포를 줄임으로써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 않겠냐는 반응을 보이는 사람도 있다.


안타깝지만 지방흡입을 받았더라도 건강수치 관리는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안 대표병원장은 “지방흡입 후 바로 드러나는 체형변화는 체중 감량을 위한 강력한 동기부여 효과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는 콜레스테롤 관리에 도움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콜레스테롤 수치에 영향을 주는 복부 내장지방의 경우 지방흡입으로도 제거할 수 없다”며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은 지방흡입 후에도 지속적인 유산소운동으로 착한 콜레스테롤인 ‘HDL’ 수치를 늘리고, 조금씩 끼니를 나눠 먹는 습관을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85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방흡입 후에도 주의해야할 콜레스테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