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생활 편의 증진 및 소상공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추진하는 경기도 공공배달앱이 가맹점 사전 신청 시작 보름 만에 1,258건을 넘어섰다. 
Screenshot 2020-09-04 at 18.02.42.jpg
(이미지출처=경기도주식회사)

 

지난 달 19일부터 공공배달앱 시범운영 지자체인 화성시, 파주시, 오산시를 대상으로 가맹점 사전 신청을 받았는데 당초 목표였던 3,000건의 42%에 달했으며 하루 평균 약 80건 이상의 사전 접수 신청이 몰리면서 소상공인들의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파주시가 444건으로 가장 높았고 오산시가 436건, 화성시가 378건을 각각 기록했다. 특히 오산시는 목표치의 약 80%를 이미 달성한 상태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가맹점은 광고비 0%, 중개수수료 2%, 신용카드 결제수수료 최대 1.2% 수준이다. 민간 배달앱 수수료가 최대 15%였던 것을 감안하면 약 4배가량 비용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어 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보인다. 

플랫폼 시장 독과점 폐해를 막고 소비자와 소상공인이 상생하는 장을 만들기 위한 공공배달앱의 순기능에 업주들이 공감하며 가맹점이 빠르게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본격적으로 운영하게 되면 더 많은 참여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공공배달앱 사전 신청 접수와 함께 시범 운영 지역 외식업 중앙회 지부, 맘카페 등과 간담회를 열어 공공배달앱 추진 배경 설명과 홍보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다. 또한 코로나 19로 인해 일반 음식점은 물론 맛집으로 알려진 유명 음식점조차도 배달앱에 뛰어들고 있는 추세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전담 인력을 투입해 가맹점 모집에 최대한 힘쓴 결과라 기쁘다”며 “지역 내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어줄 공공배달앱 이용을 독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공배달앱 사전 신청 접수는 오는 30일까지 경기도주식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접수 가능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550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수료 저렴한 '공공배달앱', 소상공인 '뜨거운 관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