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솔제니친의 대표작 '이반 데니소비치(수용소 에서)의 하루'의 마지막 장면을 보면 주인공인 '이반 데니소비치 슈호프'는 그는 그날 하루가 운이 좋았다고 하면서 행복한 잠자리에 든다.

 

그 이유는 '멀리 작업하러 나가지도 않았으며 비교적 벽돌쌓기에 좋은 날씨였고(영하 18도) 운이 좋게도 건더기가 있는 스프를 두그릇이나 몰래 먹었다는 것이었다.


세상사람 들 중 따듯한 국물을 싫어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아프리카 사람들은 뜨거운 것을 싫어할지는 모르겠지만.


1789년 프랑스 혁명이 일어나자 귀족들은 파산을 하거나 해외로 도피를 한다. 때문에, 귀족들에게 고용됐던 요리사들이 실직을 하게 됐다. 

 

그들은 파리 시내에 자신들의 식당을 차리기 시작하면서 우후죽순처럼 늘어났던 것이었다. 이에 부르주아들은 식당의 메모판을 보면서 음식을 골라서 식당에 들어갔다고 한다.


432.jpg
불랑제라는 사람이 파리에서 처음으로 팔기 시작한 스태미나 수프는 레스토랑의 기원이 됐다.

 

그 중,  1765년 불랑제라는 사람이 파리에서 처음으로 팔기 시작한 스태미나 수프는 양(羊)의 발을 화이트소스로 끓인 수프로, 당시 신비적인 스태미나 식품으로 홍보를 했었고 시민들에게 구전되어 유행하였다고 한다. 

 

처음엔 체력을 회복시킨다는 뜻의 ‘레스토레(restaurer)’라는 이름의 메뉴로 팔리기 시작했었는데, 지금의 레스토랑이라 부르게 됐고, 일반적인 음식물을 제공하는 가게의 명칭이 되었던 것이다. 


우리가 무심코 사용하는 양식당의 대명사 '레스토랑'은 기운을 북돋아주는 뜨거운 국물을 뜻하는 것이었다.


우리 한국인들에게 영혼의 국물은 무엇일까?

 

어머님이 잠을 설쳐가며 오랜 시간을 끓여 내주시던 곰국이 아닐까?

 

맑게 끓여내 파를 송송 썰어서 띄운 곰국이 생각나는 것을 보면 확실히 가을이다.

 

20200412508444.jpg
글=이호준 칼럼리스트
태그

전체댓글 0

  • 472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호준의 문화 ZIP] 레스토랑의 기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