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제로배달 유니온’이 제로페이를 연계한 상품으로  '배민'과 '요기요' 등 대형 외식 배달대행 앱에 도전장을 냈다. 


34466.jpg
이미지 출처=제로배달 유니온 홈페이지 화면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16일 오픈한 ‘제로배달 유니온’에서 제로페이 연계 서울사랑상품권 결제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제로배달 유니온’은 제로페이 인프라를 활용해 배달 앱 수수료 인하를 지원하는 서울시 민관협력 방식의 배달 서비스 사업으로, 총 16개 업체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 중 △띵동 △먹깨비 △맘마먹자 △BRS부르심Zero △서울愛배달 △로마켓 △놀러와요시장 등이 1차로 서비스를 시작하며, 나머지 업체들은 11월 예정인 2차 오픈에 합류하게 된다.


‘제로배달 유니온’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마련된 만큼, 중개 수수료가 0~2%대로 낮고 입점비와 광고비를 받지 않는다. 여기에 서울사랑상품권 결제까지 가능해 소상공인의 결제 수수료 부담도 줄어든다.


소비자는 제로페이 연계 서울사랑상품권을 최대 10% 할인 구입해 제로배달 상품을 결재할 수 있다. 또한 서울시가 10월 14일까지 10% 추가 할인을 지원한다. 


할인 한도는 최대 5만 원(일일 한도 2000원)까지이며, 서울사랑상품권과 함께 이용하면 최대 2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단 예산 소진 시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원하는 상품을 주문하고 결제 시 결제 수단에서 제로페이(서울사랑상품권)을 선택하면 된다. 배달 앱은 휴대폰 인증을 통해 현재 보유 중인 서울사랑상품권 금액을 자동으로 인식하며, 소비자는 결제액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다.


가맹점은 ‘제로배달 유니온’ 참여사로부터 매주 정산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제로배달 유니온’에는 음식 배달부터 생필품, 동네 마트 전용 배달 앱까지 참여해 소상공인 가맹점과 소비자 모두에게 편의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그동안 배달 가맹점들은 중개 수수료와 결제 수수료의 이중고에 시달렸다"며 "이번 제로배달 유니온 오픈으로 소상공인에게는 부담 절감을, 소비자에게는 추가 할인 혜택을 드리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로배달과 제로페이 상품권 결제가 융합되어 성공적으로 쓰일 수 있도록 서비스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업계 관계자는 "배달 대행업체의 수수료가 많게는 전체 매출의 15%까지 이르렀다"면서 "소상공인의 주머니 사정을 배려해 주는 앱이면 환영"이라면서 반겼다.


공공 배달앱 출시 소식에 한  이용자는 "외국 지분의 배달 앱을 이용하는 것보다 식당에  도움 된다면 공공앱을 이용하는 것에 동의한다"면서 "다만 공공앱이 보다 친절하고 낮은 배달료로 빠르게 시장에 정착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63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로배달' 오픈... '배민' '요기요' 덤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