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아지땅은 살아 있다.'


21일 자살로 추정되는 글을 남기고 연락 두절됐던 아프리카 BJ 아지땅이  강남 모 병원에서 치료 후 퇴원을 한 것으로 전해져 많은 사람들이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f752769ab3104a0a9cf902f96f411d45.jpg
아프리카 BJ 아지땅. 사진출처=-아지땅 인스타그램

 

아지땅 가족 대리인을 자처한 사람이 홈페이지에 "아지땅은 현재 강남 모병원에서 치료 후 퇴원했으며  가족이 매일 붙어 있기로 했고 아프리카TV 측에 회원 탈퇴 요청도 이미 했으며, 이제 어떠한 억측 판단으로 인하여 사건화와 뉴스화되지 않기를 원하고 있다"라고 적었다.

 

또한  "(아지땅은) 이제 BJ도 아닌 '일반인'으로 살 것이기 때문에 어떤 기사도 내보지를 않기를 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가족 대리인은 "첫 번째 매니저가 돈을 요구 한 것에 대해서는 서로 더 이상 돈을 요구하지 않기로 하고 사건을 일단락했으며, 두 번째 매니저는 자신의 마음대로 삶의 치부 이야기, 고통 이야기를 카카오톡에 공개했으면서 생사에 위험성 큰 상태에서도  마음대로 이유도 없이 (A)를 용서하고 (B)가 잘못된 사람이라고 이야기했으나 (A)를 용서한 적도 없으며 또한 (B)를 용서한 적도 없으며 매니저와 관계를 일단락하기로 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아직땅이 그동안 맘고생을 많이 한 것을 짐작케 하는 내용도 올렸다.

 

또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나온 모든 추정되는 이야기들에 대해서도 더 이상은 자신의 이야기가 안 나오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앞으로 병원을 다니면서 치료를 꾸준히 하고 일반적인 일을 하면서 살아갈 것이고 치료가 다 될 때까지 절대로 떨어지지 않을 것을 약속도 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이 방송국(아프리카TV)에 대한 회원 탈퇴는 이번 주에 이뤄질 것이며 다시는 방송을 하지 않기 때문에 어떤 사건이 일어나도 뉴스화를 안 시켜주길 진심으로 간절하게 부탁 드린다고 했다.


아지땅을 제 동생이라고 표현한 대리인은 "제 동생은 주변에 좋은 팬이 있어서 행복했었지만 잠시 교제를 한 BJ 때문에 죽을 것 같은 고통을 너무 많이 받았고, 수도 없이 나쁜 시도를 했었다"며 안타까워했다.

 

또한 대리인은 "그것(교제 한 BJ)에 대해서 모든 고충을 이야기했으며 함께 그 트라우마에 대해서 꼭 치료를 잘 하려고 한다"면서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큰 걱정을 해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잊지 못할 감사함을 표현하며 여기서 글을 마무리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55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망설 오보' BJ 아지땅 대리인 "병원 치료후 퇴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