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많은 돈을 쓰면서 부를 과시하는 소비 행태를 일컫는 말, 플렉스(flex). 코로나 발 불황 속, 청년층에서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플렉스 문화를 2030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듀오이미지1.jpg
사진=듀오 제공

 

듀오가 지난 9월 9일부터 14일까지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플렉스 소비문화’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2030이 플렉스 소비를 하는 이유는 ‘자기만족’(88.7%∙중복 응답) 때문이었다. ‘스트레스 해소’(36.7%), ‘불확실한 미래보단 현재의 행복을 추구’(22.7%), ‘보이는 걸 중요시하는 인식’(10.7%)도 이유였다.


미혼남녀 10명 중 6명(57.7%)은 최근 1년 이내에 플렉스를 해 본 적 있다고 답했다. 연령대로 살펴보면, 20대(63.3%)가 30대(52.0%)보다 플렉스 경험이 더 많았다.


이들이 가장 많은 돈을 지출한 분야는 ‘명품 패션∙잡화’(41.0%∙중복 응답)였다. ‘전자제품’(35.3%), ‘취미∙여가활동’(29.5%), ‘음식’(28.3%), ‘여행’(22.0%), ‘뷰티’(17.9%)가 그 뒤를 이었다. 


성별로 보면, ‘명품 패션∙잡화’(남 42.4%, 여 39.8%)에 이어 남성은 ‘전자제품’(41.2%)과 ‘취미∙여가활동’(30.6%), 여성은 ‘음식’(30.7%)과 ‘전자제품’(29.5%)에 플렉스 한 것으로 확인됐다. 


플렉스 경험이 없는 남녀(42.3%)는 ‘취미∙여가활동’(37.8%∙중복 응답)에 가장 플렉스 하고 싶어 했다. 그다음은 ‘여행’(36.2%), ‘전자제품’(36.2%), ‘명품 패션∙잡화’(29.1%), ‘자동차’(22.0%), ‘음식’(20.5%) 순이었다. 


이들 중 남성은 ‘전자제품’(46.2%), 여성은 ‘여행’(50.0%)을, 20대는 ‘취미∙여가활동’(47.3%), 30대는 ‘여행’(37.5%)을 플렉스 하고 싶은 분야 1위로 꼽았다. 


2030은 플렉스 금액을 ‘월급’(58.4%), ‘카드 할부’(14.5%), ‘예∙적금’(9.8%) 등으로 마련했다. 특히 20대는 플렉스 소비에 부모의 힘을 빌렸다. ‘부모의 지원’(13.7%)이 ‘월급’(55.8%)에 이은 자금 마련처 2위였다.


미혼남녀가 플렉스를 위해 지출 가능한 금액은 평균 245만 원으로 집계됐다. 성별, 연령대별로 각각 구분해보면 남성 284만 원, 여성 206만 원, 20 대 254만 원, 30 대 236만 원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20 대가 30 대보다 플렉스 소비 의향이 더 높았다.


한편 플렉스 소비문화의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는 ‘본인의 경제력을 고려하지 않은 지출’(45.0%)이 꼽혔다. ‘미래에 대한 준비 부족’(18.0%), ‘과소비 조장’(13.0%)도 걱정거리였다.


듀오 홍보팀 이유민 사원은 “나를 가장 중요시 여기며, 본인을 위한 투자에는 아끼지 않는 MZ 세대의 인식이 반영된 결과가 플렉스 소비문화인 것 같다"라며, “큰 지출이라도 일상 속에서 소소한 행복을 느낄 수 있다면 충분히 긍정적인 소비가 될 수 있지만 본인의 경제적 능력 선을 벗어나는 지출은 주의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01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30세대 과반수, 과소비 문화 ‘플렉스 해 봤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