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8(토)
 

우리나라에서 '글로벌 톱10' 항공사가 탄생하게 될 전망이다. 정부와 산업은행이 16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공식화를 선언했다.


20140819083736_3830278020.jpg
아시아나 A380 사진=아시아나 항공

 


산은은 16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을 추진한다"며 "통합 국적 항공사 출범을 통해 국내 항공산업의 근본적인 경쟁력 강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산업 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고 대한항공의 아시아나 인수를 협의했다.


인수 방식은 산업은행이 한진칼에 8000억 원을 투입하는 구조를 채택했다. 한진그룹 지배 구조 최상단에 있는 한진칼에 8천억 원을 투입하면 5천억 원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참여로, 3천억 원은 대한항공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한 교환사채(EB)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알려졌다.


 한진칼과 대한항공도 16일 아시아나항공 인수 등을 위해 산은과 ‘항공산업 구조 개편 추진 등을 위한 투자합의서’를 오는 17일 체결한다고 공시했다.


 한진그룹이 밝힌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필요자금은 총 1조 8000억 원이다. 한진그룹은 내년 초 2조 5000억 원 유상증자를 통해 인수대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넘어야 할 산도 있다. 산은이 직접 나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또다시 지원하는 데 대해 반대 의견은 넘쳐난다.


 회생 불가능한 회사를 살리고자 국책은행인 산은이 혈세를 추가로 투입한다는 점은 끝없는 논란거리다.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갈등을 겪고 있는 조원태 회장에게 본의 아닌 힘을 실어주게 된다는 의견도 나온다. 자칫 이번 아시아나 인수 건은 정부가 민간기업 경영권 다툼에 개입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선 공정위의 기업결합 승인도 필요하다. 국내 1~2위 항공사의 결합은 독과점 논란으로도 확대될 수 있다.


다만 공정위가 아시아나항공을 회생 불가능한 회사로 판단할 경우 대한항공과의 결합을 허용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90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글로벌 톱10' 항공사 도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