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18일 연세대학교 공과대학 소모임에 참석했던 11명 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IMG_3261.jpg
연세대학교(사진출처=연세대학교 홈페이지)

 

연세대학교 의료원은 18일 신촌 소재 대학 교직원에게 보낸 '긴급공지' 문자에서 "방역 당국이 역학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며 n차 감염의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연세대 공과대학 학생 4명이 해당 모임에 참석했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연세대 자체 파악 결과, 해당 모임과 관련된 확진자 학생은 7명이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된 셈이다.


학생들은 지난 12일 저녁 서울 서대문구 신촌의 한 음식점에서 함께 식사를 했다.


연세대는 "n차 감염자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확진자들 동선이 '신촌 모든 지역'으로 규정됐다고 강조하면서 오는 22일까지 신촌지역 모임과 식사를 자제하고 불필요한 연세대 본교 식당 이용 및 접촉 자제를 당부했다.


연세대는 "가족 또는 동거인 가운데 연세대 재학생이나 교직원이 있는 경우 가정에서도 마스크 착용과 손위생 철저 시행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기를 요망한다"며 "연세의료원이 시행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2.0 단계 이행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39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촌 연세대 관련 코로나 비상···연세의료원 거리두기 2단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