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기상청은 6일 오전 11시 30분 중부지방과 남부지방, 제주도산지에는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특히 7일부터 더욱 강한 찬 공기가 한반도로 내려오면서 아침 최저기온이 강원영서는 -20도 내외, 그 밖의 중부내륙과 일부 남부내륙은 -15도 내외로 더욱 떨어지겠다고 예보했다. 


Screenshot 2021-01-06 at 17.27.43.jpg
사진=픽사베이

 

6일 오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한파경보가 발효됐다. 서울에 한파경보가 발효되는 것은 2018년 1월 23일 이후 약 3년 만이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영하 15도를 밑돌거나 급격히 기온이 떨어져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경기, 강원, 충청, 경북 곳곳에는 이미 전날 오후 9시부터 한파경보가 발효됐으며 이날 오후 9시부터는 대상 지역이 확대될 전망이다. 또 충남, 경북 내륙과 대구 등지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으며 오후 9시를 기해 서해5도, 강원, 전라도 곳곳과 인천, 광주 등이 추가된다.


기상청은 한파에 대비해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경기 동부·강원 영서·충북 북부·경북 북부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 15도 이하로 떨어진 곳이 많았다. 그 밖의 대부분 지역도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갔다.


주요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12도, 경기 파주 영하 18.2도, 강원 철원 영하 19.2도, 대관령 영하 20.4도, 충북 청주 영하 10.4도, 충남 천안 영하 14도, 대전 영하 10.6도, 경북 안동 영하 12.4도, 경남 거창 영하 13.3도 등이다.


낮 기온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에 머물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추울 것으로 전망되며 당분간 강추위는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에는 6일 오후 6시께 눈이 내리기 시작해 밤 12시 정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후 눈 구름대가 내려가면서 남부지방에 눈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진 상황에서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눈이 내리는 때가 퇴근 시간대와 겹치면서 빙판길이 생기고 차량 지체가 매우 심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7일에는 더욱 강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아침 최저기온이 2∼4도 더 떨어지고 낮 최고기온도 5∼10도 더 내려간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의 낮 기온은 영하 10도 이하, 충청·전라·경북권은 영하 5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추위에 약한 노약자는 건강 관리에 유의하고 선별진료소 등 야외업무 종사자는 따뜻한 물을 자주 마시고 모자와 보온·방수 기능이 있는 장갑, 신발을 착용하고 수도계량기, 노출 수도관, 보일러 등 보온상태를 점검하여 동파에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87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꽁꽁 언 한반도, 3년만에 서울 한파경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