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농림축산식품부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가  8일, 전남 영암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3698601005_20170928162726_6326658377.jpg
국내의 한 육가공업체가 전라도의 농장을 찾아 AI 사전차단을 위한 방역 활동을 벌이고 있다.사진=하림 제공

 

이에 따라 중수본은 ▲발생농장 반경 3km 내 사육 가금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  ▲반경 10km 내 가금농장에 대한 30일간 이동 제한 및 일제 검사  ▲전남 영암군 소재 모든 가금농장에 대한 7일간 이동 제한  등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중수본은 농장주의 기본 방역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으로 생석회 도포, 농장 마당 청소·소독, 장화 갈아신기, 축사 내부 소독을 매일 철저히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78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암 오리농장에서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