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7(금)
 

서울에 거주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부산의 한 감성주점에 다녀간 후 15명이 연쇄적으로 감염되는 등 2일 부산에서 4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Screenshot 2021-07-02 at 17.07.12.jpg
부산시 2일 확진자 이동경로(자료출처=부산광역시)

 

2일 부산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영업시간 제한이 풀린 유흥주점을 이용했던 20~30대 고객들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전날 오후부터 2일 오전까지 검사자 7천298명 중 4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부산광역시 누적 확진자 수는 6천301명으로 늘었다. 부산에서 하루 확진자가 40명을 넘은 것은 5월 14일(44명) 이후 49일 만이다. 새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이 시행된 지 이틀 만에 1단계 기준인 하루 평균 34명 미만을 넘었다.


신규 확진자 중 타 시도 확진자 8명을 포함한 15명이 모두 부산진구 감성주점 3곳 관련 확진자들이다.


최초 서울 확진자가 다녀간 A 감성주점 접촉자 290여명을 조사한 결과 부산 1명, 대전 1명 등 이용자 2명이 확진됐다. 해당 주점을 방문했던 서울 확진자가 이용한 해운대구 숙박업소에서도 일행 3명과 업소 직원 1명이 추가 감염됐다.


또 다른 서울 확진자가 방문한 B 감성주점에서도 이용자 2명이 확진됐다. 다른 유증상 확진자가 이용한 C 감성주점에서는 종사자 2명이 감염됐다.


지금까지 감성주점 3곳 관련 확진자는 이용자 9명, 종사자 2명, 접촉자 4명 등 15명이다.


부산시는 해당 주점 이용자 조사를 확대하고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특히 이날 확진자 41명 중 58.5%가량인 24명이 20∼30대 확진자였다.


이들이 감성주점 등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외지 방문객과 접촉해 감염이 확산한 것으로 시는 파악했다.


부산에서는 지난달 21일 감염 추이와 민생 경제 어려움을 고려해 유흥시설 5종 등의 영업시간을 기존 자정에서 시간제한 없이 전면 허용했다.


이어 이번 달 1일부터는 사적 모임 인원을 8인까지 허용하는 새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시행한 상태다.


부산시 관계자는 "휴가철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더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전체댓글 0

  • 895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확진자 다녀간 부산 감성주점 '그루브' 관련 15명 확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