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국내 16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광주광역시에서 나왔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발표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일 오전 10시 광주에 거주하는 42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 16번째 확진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6번째 환자는 태국 여행 후 1월19일 입국했고 1월 25일부터 오한 등 증상이 있어 2월 2일 치료를 받았으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이튿날인 3일 전남대병원을 찾은 것으로 확인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배제를 위해 격리조치한 후 광주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오늘 오전 양성 판정이 나왔다.  

 

16번째 환자의 가족은 본인을 포함해 학생 3명 등 5명으로 알려졌다. 현재 가족들은 전날부터 격리조치된 상태다. 전남대병원에 입원하기 전에 광주 광산구의 한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병원은 이미 방역을 마친 뒤 임시폐쇄됐다.  

 

16번째 환자가 확진 판정되면서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환자는 16명으로 늘었다. 

 

국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환자 총 17,363명이며, 그 중 사망자는 362명이다. 

 

나라별로는 중국이 감염환자 17,205명에 사망이 361명이며, 홍콩 14명, 대만 10명, 마카오 8명, 태국 19명, 싱가포르 18명, 일본* 15명, 베트남 7명, 네팔 1명, 말레이시아 8명, 캄보디아 1명, 스리랑카 1명, 아랍에미리트 5명, 인도2명, 필리핀 2명(사망 1)이다. 

 

그 외 미국 8명, 캐나다 4명(유럽) 프랑스 6명, 독일 8명, 핀란드 1명, 이탈리아 2명, 영국 2명, 러시아 2명, 스웨덴 1명, 스페인 1명, 호주 12명으로 나타났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6번째 신종코로나 확진자, 광주 거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