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연인 사이에서 과연 어디까지가 사랑이고 어디까지가 집착일까? 과도한 집착은 데이트 폭력이 될 수 있다. 

 

설문을 통해 최악의 집착을 알아봤다.듀오가 지난 1월 14일부터 1월 28일까지 미혼남녀 총 460명(남 228명, 여 232명)을 대상으로 ‘연인 사이 집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결과, 미혼남녀 64.8%가 연인 사이에 적당한 집착은 필요하다고 인식했다. 연인 사이 집착은 남녀 모두 '무관심보단 낫다'(38.7%)는 의견이 우세했다. 

 

그 외에 ‘집착은 집착일 뿐 사랑이 아니다’(19.1%), '적당한 집착은 연인 사이를 더 돈독하게 한다'(13.3%), '사랑하기 때문에 집착하는 것이다'(12.8%), '성격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10.0%)로 나타났다.

 

성별로 분석하면, 남성의 경우 ‘무관심보단 낫다’(44.3%)를 빼면, '사랑하기 때문에 집착하는 것이다'가 18.0%로 가장 높았다. 여성은 ‘무관심보단 낫다’(33.2%) 다음으로 '집착은 집착일 뿐 사랑이 아니다'(22.4%)라는 의견이 많아 남녀 인식 차이를 보였다. 

 

‘사랑하기 때문에 집착하는 것이다’라고 생각하는 여성은 7.8%에 불과했다.연인 사이 최악의 집착 1위는 '과거사 집착'(30.4%)이 차지했다. '핸드폰 검사'(26.1%)가 2위, '연락에 대한 집착’(17.4%)이 3위였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과거사 집착'(35.1%), 여성은 '핸드폰 검사'(35.8%)를 최악의 집착으로 꼽았다.연인 사이 과도한 집착은 '데이트 폭력'(87.2%)으로 인식됐다. 

 

특히, 여성의 응답률(93.5%)이 남성(80.7%)보다 높았다.나에게 집착하는 연인, 계속 만날 수 있을까. '과도한 집착만 아니면 만난다’는 응답자가 10명 중 8명(78.0%)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녀가 다르게 생각하는 최악의 집착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