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3(금)
 
20200308183014_qtgtetou.jpg
사진출처=지오영 홈페이지

공적 마스크를 유통하면서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던 의약품 유통업체 '지오영'이 마스크 수십만 장을 불법으로 거래한 것으로 파악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CBS 노컷뉴스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지오영의 미신고 마스크 판매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물가안정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의뢰했다고 전했다.
 
식약처도 경찰로부터 넘겨받은 거래 내용 가운데 미신고 판매 부분을 일부 확인하고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식약처의 고발에 따라 경찰 수사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본지는 지난 8일 '공적마스크 유통업체 '지오영'은 어떤 회사?'라는 제목으로 이번 공적마스크 유통 논란의 대상이 된 지오영에 대해 다룬바 있다.

 

당시 본지 기사와 몇 개의 의혹제기 기사에 대해 9일 새벽, 기재부와 식약처 조달청은 이례적으로 공동 해명자료를 배포한바 있다.
 
하지만 해명자료에는 제조가격 유통 마친에 대해 납득이 갈만한 정확한 배분 상황을 명시하지 않았고 오히려 지오영이 손해를 보고 있다는 식으로 옹호해 또 다른 의혹을 쌓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당시 정부는 지난 9일 새벽 긴급보도자료를 통해 "지오영 등 유통업체가 밤샘작업을 거쳐 약국에서 마스크를 1인 2매로 판매할 수 있도록 재분류·포장함에 따라 물류비·인건비 등이 추가적으로 발생한다"고 해명했다. 정부는 지오영을 대신해 ‘마스크를 2장씩 포장하는 데 인건비가 들기 때문에 지오영이 얻는 이익이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일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정부의 해명이 거짓말이었다. 정부의 해명과는 달리 약국 약사의 주장은 달랐다. 마스크 재분류와 포장을 지금까지 유통업체가 해준 적이 없었으며, 재분류와 포장까지 약국이 떠맡고 있다는 주장이었다. 한 약국 관계자는 "마스크 2장을 나눠담는 작업에 일손이 딸려 아르바이트까지 썼다"고 했다.


그러자 기재부 관계자는 19일 "최근들어 지오영 등의 물류센터와 약국에 소포장 도구를 구매해 제공하고, 군 장병을 동원해 물류센터에서 마스크를 나눠 포장하고 있다"고 했다. 이 역시 사실과 달랐다. 소포장 도구를 제공받은 건 지오영이 아니라 ‘약사’였다. 마스크를 나눠서 포장하는 책임을 지오영은 빼고 약사들에게만 지운 것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적마스크 유통업체 지오영, 불법거래 덜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