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3(금)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 금융 조치'를 대폭 확대한 것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기업의 어려움에 정부가 발 빠르게 지원하는 이유는 궁극적으로 고용 안정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위기의 충격을 흡수하는 돈이다. 지난주 1차 회의 때의 지원 규모(50조원)를 두 배로 키우는 파격적인 대책이다. 직원 월급조차 주기 힘든 산업계의 심각한 상황을 고려해 대기업까지 포함한 기업 지원 자금을 대폭 늘렸다. 출렁이는 금융시장에도 42조원을 긴급 투입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확정했다. 1차 회의 이후 5일 새 지원 규모가 두 배로 늘었다.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을 넘어 중견·대기업으로, 서비스업에서 제조업 등 주력산업으로 코로나19발 충격이 급속히 확산하는 상황을 고려했다. 앞으로 다가올 위기의 폭과 강도를 가늠하기 어려운 만큼 서둘러 대응하는 차원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며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금난만 해결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곳은 대기업·중소기업 할 것 없이 지원해 살려내겠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100조원 투입에 대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 주력산업의 기업까지 확대하고, 비우량 기업과 우량 기업 모두를 촘촘하게 지원하는 긴급 자금”이라고 말했다.

 

304d0caaccfcaa03ed677c16fcd49300.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재인 대통령, 100조원 기업 긴급자금 투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