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식음료 시장의 수요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이동하고 있다. 제품을 구매할 때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언택트 소비가 일상이 되고 있기 때문. 

 

111.jpg
음식 픽업 대기 중인 위쿡딜리버리 라이더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에 따라, 언택트 서비스에 최적화된 배달형 공유주방에 대한 푸드메이커(음식 사업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9일 F&B 비즈니스 플랫폼 위쿡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위쿡딜리버리’의 3월 입점 문의와 매출액이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비교해 크게 증가했다. 위쿡딜리버리는 위쿡이 운영하는 배달형 공유주방으로, 배달 음식 사업에 최적화된 공간과 제품 개발, 브랜딩, 마케팅 솔루션 등 사업 운영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먼저, 3월 위쿡딜리버리 입점 관련 문의는 전월(2월)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에 최적화된 배달 음식 시장의 수요가 커지면서, 공유주방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위쿡의 배달형 주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위쿡딜리버리의 매출은 가파른 상승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 1~3월 위쿡딜리버리 신사점, 논현점에 입점하여 현재까지 운영 중인 업체들의 평균 매출액을 분석해본 결과, 1월 대비 2월 매출은 8.9%, 2월 대비 3월 매출액은 15% 증가했다.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이전인 1월 대비 3월 매출은 2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월 초에 위쿡딜리버리 역삼점에서 영업을 시작한 배달 전문 파스타 브랜드 ‘나폴리제면소’는 오픈 첫 달 만에 목표 매출의 140%를 달성했다. 이는 위쿡딜리버리 전체 입점 브랜드들의 영업 첫 달 평균 매출을 고려했을 때 기록적인 수준이다.


위쿡딜리버리 현준엽 본부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언택트 서비스에 최적화된 위쿡딜리버리의 입점 문의와 매출액이 계속해서 증가세에 있다”며 “위쿡딜리버리는 단순히 소비 트렌드 변화에 기대지 않고, 푸드메이커들이 가성비 좋은 양질의 음식을 소비자에게 제공하며 음식 사업의 본질에 충실할 수 있도록 메뉴 개발부터 브랜딩, 마케팅 솔루션까지 배달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02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식업도 배달이 대세.. 위쿡딜리버리 입점 문의 급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