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맥도날드의 드라이브 스루(DT) 플랫폼 ‘맥드라이브’ 이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올해 1분기(1월~3월)에만 이용 차량이 1천만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111q11.jpg
맥도날드는 전국 레스토랑의 60%를 드라이브 스루 레스토랑으로 운영 중이다.

 

1분기 내에서 최근 3월의 맥드라이브 이용자 수가 가장 많았으며, 3월 한달 간 맥드라이브에서 발생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증가했다. 뿐만 아니라, 인당 평균 구매액 역시 15% 증가했다. 이는 재택 근무, 온라인 개강 등 외출을 자제하는 사회 분위기가 이어지며 주문부터 결제, 제품 수령까지 차 안에서 편리하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 주문 방식에 대한 고객들의 선호도가 계속 높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맥드라이브의 인기에 힘입어, 맥도날드의 올해 3월 전체 매출 중 비대면 주문 플랫폼인 맥드라이브와 맥딜리버리에서 발생한 매출 비중은 약 6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언택트(비대면) 소비 트렌드로, 소비자들이 외출을 줄이고 개인 안전에 유의하면서도 좋아하는 제품을 즐길 수 있는 비대면 주문이 대세가 된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맥도날드는 지난 1992년 국내 최초로 드라이브 스루 플랫폼 ‘맥드라이브’를 도입한 이래, 현재 전국 레스토랑의 60%를 드라이브 스루 레스토랑으로 운영 중이다. 

 

맥도날드는 맥드라이브 이용 고객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만큼, 안전 지킴 캠페인을 통해 이용자 및 보행자의 안전 의식을 높이고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맥드라이브 진출입로에 3.3.3. 안전 픽토그램(안전을 위해 3초간 멈추고, 전방 양옆 3방향을 살피며, 시속 3km 속도로 주행)을 부착하고, 도로 반사경, 과속 방지턱, 출차 알림 경광등과 같은 안전 시설을 설치할 뿐만 아니라, 정기적으로 안전관리요원을 배치하는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소비 트렌드가 비대면 방식으로 진화하며 드라이브 스루 플랫폼 이용 방식이 소비자들 사이에 정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라며 “이와 함께 최근 버거가 더 맛있어졌다는 입소문이 확산되면서 직접 확인하기 위해 오시는 고객들이 부쩍 늘었는데, 이 또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75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맥도날드, 1분기 “차량 1천만대가 드라이브 스루 이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