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0(수)
 

광화문 덕수궁 돌담김에 '소 두마리'가 노숙을 했다. 소 두 마리를 끌고 서울 광화문 일대 집회에 참가했던 소 주인이 경찰에 제지당하자 길가에 소를 둔 채 사라진 것이다.


Screenshot 2021-12-13 at 07.51.01.jpg
"PCR테스트를 중단하면 코로나 양성자 없다"는 문구를 쓴 천을 쓴 채 덕수궁 돌담길에서 하룻밤을 샌 소 두마리(사진출처=트위터/@suho****)

 

지난 12일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소 두마리의 주인인 60대 남성 A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 전 조사 중이다. 경기도 수원에 거주하는 A씨는 소 두마리를 끌고 지난 11일 종로구 인사동에서 열린 방역패스 반대 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오후 3시쯤 광화문에 도착했다.  

 

A씨는 소 두 마리를 이끌고 도로 행진에도 참여하려 했다. 하지만 경찰은 혹여 발생할 수 있는 돌발 사태를 우려해 소와 함께 행진하는 것을 막았다. 그러자, A씨는 오후 5시쯤 덕수궁 돌담길에 소를 묶어둔 채 사라졌다. 소 두마리 등 위에는 '방역패스'를 반대하는 문구가 쓰여진 천이 덮혀 있었다. 소들은 길가에서 하룻밤을 보냈다. 다행히 동물권단체 활동가들이 소 두마리의 상태를 살펴봤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다른 집회 등 여러 시위에 소를 끌고 참여하는 농민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소들은 A씨에게 인계한 상태”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732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덕수궁 돌담길에서 노숙한 '소 두마리', 주인은 시위 참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