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중국에 진출한 한국 연예인들이 김치를 '파오차이'(泡菜·중국 절임 채소)로 표기하는 사례가 빈번한 데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실수는 더 이상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비판했다.


Screenshot 2022-03-22 at 07.21.50.jpg
배우 추자현이 샤오홍슈에 올린 라면 먹는 장면 오른쪽 사진에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로 표기했다.(사진출처=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서 교수는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인 인스타그램에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하는 배우 추자현이 자신의 중국판 인스타그램인 '샤오홍슈'에 라면 먹는 모습을 담은 짧은 영상을 올렸다"며 "이 영상에서 그는 라면에 김치를 싸 먹는 장면을 설명하는 자막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했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안 그래도 중국 쪽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연예인, 인플루언서 등이 많은데 국위선양도 하고, 외화도 벌어오는 건 칭찬받아 마땅하지만, 이런 실수는 더 이상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질타했다.


최근 중국이 김치와 한복을 자신들 문화라 억지를 벌이는 상황에서, 특히 대외적인 영향력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국가적인 기본적 정서는 헤아릴 줄 알아야만 한다고 일갈했다.


서 교수는 그동안 우리 누리꾼들이 세계 곳곳에서 한국의 김치를 파오차이로 잘못 표기한 부분을 고치기 위해 꾸준한 노력을 펼쳤고, 여러 성과도 있었다고 전하면서 "이런 작은 변화들이 모여 김치가 대한민국 대표 음식으로 세계인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을 수 있길 바랄 뿐"이라고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김치가 중국 음식 '파오차이'로 번역돼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김치의 중국어 번역 및 표기를 '신치'(辛奇)로 명시한다고 지난해 7월 밝혔다.


추자현은 파오차이 논란이 일어나자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영상을 내린 상태"라며 "내부 논의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277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추자현, 김치 '파오차이' 표기 논란일자 영상 삭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