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경기도 김포시에서 학교에 간다며 집을 나선 중학생이 실종된 지 15일이 지나 경찰이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Screenshot 2022-04-22 at 07.17.27.jpg
김포경찰서는 실종된 최영민 군을 찾기 위해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사진=김포시 공식블로그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8시쯤 김포시 마산동에서 중학생 최영민(15)군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최 군의 어머니는 "아들이 아침에 학교에 간다고 집을 나갔는데 등교를 하지 않았다"고 신고했다. 최 군은 실종 당일 자신의 휴대전화와 카드를 자택 우편함에 넣어두고 집을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Screenshot 2022-04-22 at 07.17.34.jpg
지난 12일 최 군은 인천 계양구 작전역에 있는 공중전화에서 집으로 전화를 건 후 약 10초 가량 아무 말도 하지 않다 끊은 것을 폐쇄회로(CC)TV를 통해 확인했다. 사진=김포시 공식블로그

이후 지난 12일 최 군은 인천 계양구 작전역에 있는 공중전화에서 집으로 전화를 건 후 약 10초 가량 아무 말도 하지 않다 끊은 것을 폐쇄회로(CC)TV를 통해 확인했다. 


최 군의 가족은 경찰에 "최근 외할머니가 돌아가신 뒤 아이가 심적으로 힘들어했다"고 말했다.


최 군은 키 174㎝에 몸무게 80㎏인 보통 체격으로 검정 상고머리에 검은 뿔테안경을 끼고 검정외투에 베이지색 교복 바지를 입고 검은색 백팩을 메고 있었다.


경찰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최 군의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은 최 군을 목격한 경우 김포경찰서 실종수사팀으로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체댓글 0

  • 783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라진 김포 중학생, 실종 15일째 공개수사 전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