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한화생명이 보험 가입할 때 한 번쯤 떠올려 봤을 궁금증을 보험금 지급 빅데이터로 분석했다.


family-2073602_1280.jpg
이미지=픽사베이

 

한화생명이 생명과 직결돼 고객 관심이 높은 질병인 ‘암(癌)’을 주제로, 10년간(2011년~2021년)의 암 보험금 지급 300만건을 분석했다. ‘암’은 우리나라 국민이 평균수명까지 생존할 때 3명 중 1명은 걸린다고 할 만큼 흔한 질병이 됐기 때문이다.


보험 통계는 실제 질병 발생 위험이 높은 중장년층이 주 고객층이기 때문에 전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일반 통계와 다른 시사점을 도출해 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이 자료는 대·내외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모델 및 콘텐츠를 개발하는 부서인 ‘한화생명 데이터애널리틱스팀(DA팀)’에서 작성했으며, 고객 속성(성별, 연령별)에 따른 질병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먼저 암 보험금 지급 현황을 보면 코로나로 주춤했던 암 보험금 지급, 지난해부터 다시 증가세로 전환됐다는 점이 눈에 띈다.


 2021년 한 해 동안, 보험 가입자에게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유방암(26.0%) > 갑상선암(22.5%) > 대장암(10.7%) > 위암(10.4%) > 폐암(9.8%) 순이었다.


특히 여성암 환자 10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보아 만혼과 고령 출산이 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당 실손보험금 지급액을 보면 난소암이 10년 만에 2배 이상 ‘껑충’ (전체 암은 10년 만에 1.3배 증가) 뛰었다.


남성의 암은 70대 이상 고령층의 ‘전립선암’으로10년 만에 8배 증가한 것이 확인됐다. 전립선암 의료비로 10명 6명은 ‘1000만원’ 이상 쓴 것으로 확인됐다


2030세대의 남성에게선 ‘대장암’이 경고등이 켜졌다. 이는 서구화된 식생활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2030세대에게서 많이 발병한 암 1위는 ‘갑상선암’으로 확인됐다.


전경원 한화생명 DA팀장은 “시대에 따라 발병 질환들은 조금씩 변화한다. 이번 분석으로 불과 10년간이지만 암 발병의 트렌드도 유의미한 변화가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에도 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분석으로 새로운 인사이트를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25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년간 보험 가입자에게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