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헤이딜러가 12월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를 7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를 살펴보면, 비수기와 고금리 여파로 대부분 중고차 시세가 하락했던 11월보다 이번 12월의 하락세가 더 컸다.

 

사진_1._헤이딜러가_12월_중고차_시세_분석결과를_발표했다.jpg

 

헤이딜러에 따르면, BMW 5시리즈나 제네시스 G80과 같은 고가 차종의 경우 중고차 시세가 11월 대비 최대 2.5배까지 하락했다. BMW 5시리즈는 11월에 시세가 3.6% 하락했지만, 12월에는 9.3% 하락했다. 

 

제네시스 G80은 11월에 시세가 3.2% 하락했으나, 12월에는 8.8% 하락했다. 또한 아우디 A6(C7) 9.3%, 현대 그랜저IG 7.8%, 벤츠 E클래스(W213) 7.6% 등 대부분 차종에서 12월 중고차 시세가 하락했다.


사진_2._12월_중고차_시세가_전반적으로_하락했다.jpg


헤이딜러 박진우 대표는 “매매상사는 재고금융을 통해 중고차 매입자금을 조달하는데, 최근 여러 캐피탈에서 재고금융 공급을 중단했다”라며 “이 영향으로 인해 중고차 시세 하락폭이 12월에 커졌고, 특히 고가 차종의 중고차 거래가 위축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85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2월 중고차 시세 하락 “재고금융 대출 중단과 소비심리 위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