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지난해 BTS 활동 중단 발표를 앞두고 소속사인 하이브 직원들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보유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Screenshot 2023-05-31 at 13.22.12.JPG
BTS 소속사인 하이브 사옥. 사진=연합뉴스

 

금융감독원 자본시장특별사법경찰(특사경)은 서울남부지검의 지휘를 받아 수사한 결과 하이브 소속 팀장 등 3명을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31일 밝혔다.


특사경에 따르면 하이브 직원 3명은 아이돌그룹 관련 업무를 담당한 직원들로 BTS가 단체활동을 잠정 중단한다는 정보를 알게 된 후 발표 전에 보유주식을 매도했다.


BTS는 지난해 6월 14일 유튜브 영상을 통해 데뷔 9년 만에 단체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발표 다음 날인 작년 6월 15일 하이브 주가는 24.87% 급락했다.


소속사 직원 3명은 15일 종가 기준으로 총 2억3천만원의 손실을 회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금감원은 하이브가 BTS 단체활동 잠정 중단이라는 정보를 공시나 공식 발표가 아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영상을 통해 공개함으로써 투자자들의 혼란을 키웠다고 지적했다.


금감원은 "상장 연예기획사는 핵심 아티스트의 활동 계획이 주요 경영사항으로 회사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며 "회사는 관련 정보가 올바른 방법을 통해 투자자에게 공개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임직원이 미공개정보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내부통제를 강화하는 등 업계 위상에 걸맞은 투자자 보호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장사 임직원 등 내부자는 직무와 관련해 알게 된 미공개정보를 주식거래에 이용하거나 타인에게 이용하게 한 경우 형사처벌의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체댓글 0

  • 375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BTS 활동 중단 발표 전 주식 판 하이브 직원들 검찰 송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