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5(일)
 

3일 충남 청양의 한 김치공장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관련 기사가  보도된 후 해당 김치공장에서 만드는 김치를 사먹을 수 있느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면서 해당 공장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image_9811075111599098620578.jpg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꼬마김치는 한울농산의 제품이다.(사진출처=한울농산 쇼핑몰)

 

3일 청양군에 따르면 비봉면에 소재한 김치공장은 한울농산의 김치공장으로 알려졌다.


한울농산은 충남 청양군 비봉면에 본사와 공장이 있는 중소기업으로 편의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꼬마김치’와 한울 ‘포기김치’ 등 10여종의 김치를 생산하고 있다. 지난 2000년엔 고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만찬석상에 올려진 ‘술깨는 김치’(바이오 유산균 김치)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한울농산 김치공장에 근무하는 네팔 국적 20대 여성이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확인된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7명.


네팔 국적 여성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청양군은 김치공장의 밀폐된 공간에서 함께 작업한 동료들이 감염된 것을 토대로 역학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 


감기 증세를 보인 청양 2번 확진자인 네팔 여성은 청양군 보건의료원을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공장과 기숙사 등을 소독하는 한편 역학조사 결과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26명을 타 장소로 격리했다. 밀접접촉자는 아니지만, 접촉자 131명도 진단 검사를 진행해  3일 오전 16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추가 확진자들은 공장 기숙사에서 생활하거나 홍성·보령 등 인근에서 공장으로 출퇴근하는 30∼60대 직원들로 알려졌다. 

전체댓글 0

  • 160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양군 한울농산 김치공장서 코로나19 집단감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