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일 연속 200명이 넘은 17일 정부는 수도권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5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1.png
자료출처=보건복지부

 

정부는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올리기로 결정했다고 전해졌다.


정부는 7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에서 이 같은 방침을 논의한 뒤 확정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미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 대해 1.5단계 상향 가능성을 알리는 '예비 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 기준은 1주간 일평균 지역 발생 확진자 수로, 수도권은 100명 미만, 비수도권은 30명 미만(강원·제주 10명)이면 1단계가 유지되고, 그 이상이면 1.5단계로 격상된다.


일일 확진자 수는 수도권에서 나흘 연속 100명을 넘었고, 강원 지역에선 나흘간 20명 안팎을 기록하는 등 사실상 거리두기 1.5단계 수준에 이르렀다.


정부는 다만 강원도의 경우 확진자가 주로 발생하는 영서 지역에서만 특정하여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부는 거리두기 단계를 1.5단계로 올릴 경우 일상 생활에 미치는 영향과 특히 소상공인이 겪어야할 고통과 경제 상황의 위축 등을 고려해 신중한 판단을 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었으나 일일 신규확진자가 4일 연속 200명이 넘으면서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전체댓글 0

  • 541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