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7(금)
 

단골손님 닉네임을 음식 메뉴에 넣은 인천의 한 식당이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0004501199_001_20201118084517913.jpg
자료출처=인터넷커뮤니티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배달의 민족 닉네임이 '월터'라는 누리꾼이 지난 17일 "야간 편돌이(편의점 아르바이트생)라 매일 한곳에서 배달시켜 먹으면서 리뷰 적었는데, 사장님이 기특했는지 메뉴 이름에 내 닉네임 달아 줌"이라는 글이 올렸다. 


월터는 인천의 '짐승파스타'라는 식당에서 '감바스 알 아히요' 메뉴를 여러 번 시켜 먹었는데 식당 사장이 월터의 리뷰에 "역시 월터님! 감바스 이름을 월터 감바스로 바꾸도록 해야 할 것 같다"며 "감바스에 대한 사랑이 크셔서 그렇게 하고 싶다. 언제나 만족스러운 음식 보내도록 노력하겠다"는 답글을 남기기도 했다.


실제 짐승파스타 윽은 '감바스 알 아히요' 메뉴명을 '월터 감바스 알 아히요'라고 수정했다.


단골손님의 닉네임을 메뉴에 넣은 경우는 '월터 감바스 알 아히요'만이 아니다. 파스타 메뉴 중 '워싱턴DC 알리오 올리오', 샐러드 메뉴 중 '짜노 리코타 치즈 샐러드' 역시 단골의 닉네임을 넣어서 메뉴명을 정했다. 


짐승파스타 사장은 닉네임 '워싱턴DC'의 리뷰에 "저에게는 고마운 분이라 잊지 않고 있다. 정말 반갑다"고 답했다. 사장은 리코타 치즈 샐러드를 자주 주문했는 단골 고객 짜노의 생일까지 챙겨줬다. 직접 케이크를 구매해 음식과 함께 배달했다. 이에 감동한 짜노는 “이런 걸 다 챙겨주시다니 감사하고 죄송하다”라고 리뷰를 달아 요즘 보기 드문 훈훈한 미담이 됐다. 


다운로드 (30).jpg
자료출처=배달의민족 앱 공지사항

 

짐승파스타 메뉴명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제가 되자 지난 17일 월터알리오 메뉴는 영업이 시작되자마자 품절됐다. 이에 짐승파스타 사장은 "17일 주문 폭주로 인해(왜 이럴까요?) 간헐적으로 영업정지 하면서 영업하겠다. 감당할 수준만 영업하도록 하겠다"며 영업을 중지했다. 


짐슴파스타 사장은 공지를 통해 "많은 관심을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하지만) 저희 매장은 아직 이런 관심을 받을 매장이 아니고, 그냥 작은 매장이다"라며 "이번 일 전에도 주문량이 버거웠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또한 "대단한 일을 한 것도 아닌데 솔직히 (저를 향한) 관심이 두렵다"며 "죄송하게도 당분간 영업을 하지 않도록 하겠다. 잊혀질 때 다시 찾아오는 게 옳은 것 같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303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메뉴명에 단골 이름 넣은 '짐승파스타' 화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