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30일 아침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떨어졌다. 이번 세밑한파는 31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IMG_3757.jpg
자료출처=기상청

 

기상청은 30일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빠르게 낮아져 오는 30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오늘보다 아침 기온과 낮 기온 모두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고 밝혔다. 이어 "30일 아침 경기내륙과 강원내륙, 충북북부는 영하 15도 내외, 그 밖의 중부지방은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겠다"고 전했다.


오는 31일은 기온이 더 떨어진다. 강원내륙과 산지는 영하 20도 내외, 경기내륙과 충북북부, 경북북부는 영하 15도 내외를 기록하겠다.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17~-2도, 낮 최고기온은 -9~0도를 오르내릴 전망이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12도, 인천 -11도, 수원 -11도, 춘천 -14도, 강릉 -5도, 청주 -7도, 대전 -8도, 전주 -6도, 광주 -3도, 대구 -6도, 부산 -3도, 제주 2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8도, 인천 -8도, 수원 -7도, 춘천 -5도, 강릉 -2도, 청주 -6도, 대전 -5도, 전주 -4도, 광주 -3도, 대구 -3도, 부산 -1도, 제주 2도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청정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충청도와 전라도, 제주도는 흐리고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눈은 서해안을 중심으로 가장 강하게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적설량은 31일까지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 제주도 산지에서 5∼20㎝, 제주도에서 3∼8㎝, 충북과 충남 내륙에서 1∼5㎝다.


강풍특보가 발효된 해안(강원 동해안 제외)과 제주도에는 31일까지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야외 선별진료소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전 해상에는 다음 달 1일까지 바람이 10∼20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특히 유의해야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539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하 15도 세밑한파, 31일 더 춥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