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MBC ‘놀면 뭐하니?’의 프로젝트 그룹 싹쓰리가 2억 원을 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4C09C794-90CB-4E53-9C2E-4B4285B6D99C.jpg
유재석, 이효리, 가수 비로 구성된 싹쓰리 사진출처 =mbc

 

‘놀면 뭐하니?’ 프로그램은 지난해 MC 유재석을 중심으로 가수 비와 이효리가 부캐를 만들고 결성한 3인조 댄스 그룹 싹쓰리로 큰 인기를 모았다. 이후 환불원정대 등 다양한 프로젝트로 모인 수익금을 소외계층을 지원하는데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유재석, 이효리, 가수 비로 구성된 싹쓰리는 음원 및 부가 사업 수익금을 코로나19로 인해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아이들을 위해 기부하면서 선한 영향력을 전파했다. 


이번에 기부한 2억원은 지난 한 해 동안 다양한 활동을 펼친 싹쓰리의 음원 및 부가 사업 수익금 중 일부로, 기금은 학대피해아동 및 가족의 심리 검사와 심리치료 등 회복 지원을 위해 전액 사용될 예정이라고 세이브칠드런 측은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35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놀면 뭐하니?’ 싹쓰리 학대피해아동 지원에 2억원 기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