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19(수)

전체
Home >  전체  >  연예/방송

실시간뉴스

실시간 연예/방송 기사

  •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르네 젤위거'의 주디' 예고편 공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의 영광을 거머쥔 르네 젤위거 주연의 '주디'가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영화 '주디'가 CGV 페이스북을 통해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주디'는 '오즈의 마법사'의 영원한 도로시이자 할리우드 레전드 ‘주디 갈랜드’의 그 어느 때보다 뜨겁고 화려했던 마지막 런던 콘서트를 담은 영화.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는 시작과 동시에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르네 젤위거의 화려한 이력들이 펼쳐져 오프닝부터 '주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그녀가 연기한 ‘주디 갈랜드’는 할리우드 레전드로 '오즈의 마법사'(1939)에서 ‘도로시’ 역을 맡아 단숨에 일약 스타덤에 오른다.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서도 그 인기와 명성을 실감할 수 있다. 화려한 무대와 함께 그녀를 향해 쏟아지는 박수 세례가 이를 증명하고 있는 것. 또한 20세기 음악계의 전설로 여겨지는 ‘프랭크 시나트라’와 함께 비교되기도 해 당시 그녀의 위상을 관객들이 예상할 수 있게 한다. 여기에 그녀의 생전 마지막 런던 콘서트가 두 아이들의 양육을 위한 것이었음을 알 수 있는 장면들이 등장해 '주디' 속에서 ‘주디 갈랜드’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을 것이란 기대감을 갖게 만든다. 뒤이어 ‘오버 더 레인보우’ 노래에 대해 “이건 희망에 관한 노래예요. 누구나 희망은 필요하죠”라고 소개하는 르네 젤위거의 말투와 표정에서 '주디'가 전할 감동이 한층 더 진하게 예비 관객들에게 전해진다. 또한 자신을 바라보는 수많은 눈빛들을 향해 당당한 포즈를 취하고 있지만 “나를 잊지 않을 거죠? 안 잊겠다고 약속해줘요”라며 눈물을 머금은 채로 관객석에 손 키스를 보내는 그녀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며 마음속에 깊은 여운을 안겨준다. 그런가 하면 ‘르네 젤위거가 주디 갈랜드를 연기한 건 운명이다’(백은하 배우연구소 소장) 등 노래는 물론, 가슴을 울리는 감정 연기까지 명불허전의 열연을 선보인 르네 젤위거에 쏟아진 극찬 리뷰들 역시 '주디'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여운과 극찬이 가득한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한 '주디'는 오는 2월 26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 전체
    • 연예/방송
    • 영화
    2020-02-13
  • ‘이태원 클라쓰’ 권나라, ‘김다미 신고’ 커밍아웃
    배우 권나라가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서준, 김다미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들었다 놨다 하는 클라쓰가 다른 밀당의 귀재 ‘오수아’로 존재감을 뽐냈다. 권나라는 박서준 때문에 백수가 되어도 그를 응원한다며 심장을 간질이는 첫사랑과 그의 가게를 신고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밝히는 인정사정없는 라이벌을 오가는 ‘오수아’의 두 얼굴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특히 거부할 수 없는 특유의 당당한 매력과 시선을 사로잡는 비주얼은 시청자들을 ‘오수아’에 흠뻑 빠져들게 했다. 권나라는 지난 8일 방송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박새로이(박서준 분)를 향한 오수아의 알 수 없는 진심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오수아의 진짜 속마음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오수아는 “너 학교 다닐 때 나한테 들이대고 그랬잖아~”, “고백 한 번 없었어, 어장관리 그런 거 아니야?”라며 박새로이의 마음을 떠봤다. 자신의 일이 잘 풀리면 너는 백수가 될 거라는 박새로이의 말에 “괜찮아. 백수 돼도 해줄 수 있는 건 없지만 응원하고 있어”라고 답하며 그를 위했다. 조이서(김다미 분)과의 삼자대면에서 오수아의 태도는 사뭇 달라졌다. 오수아는 조이서에게 “새로이가 나 좋아해”라며 여유로운 선전포고를 날렸다. 이어 박새로이의 가게를 경찰에 신고했냐는 조이서의 물음에 “새로이 너네 가게 경찰에 신고한 사람 그거 나야. 아직도 내가 좋니?”라며 폭탄 발언으로 분위기를 단번에 역전시켰다. 오수아는 그런데도 자신을 좋아한다며 되레 걱정하는 박새로이에 복잡한 표정을 짓다가 먼저 자리를 떠났다. 그리고 집으로 가는 길 몇 년 전 네 삶을 열심히 사는 것뿐이니 원망하지 않는다는 그의 말을 회상, “짜증나”라고 중얼거리며 자리에 주저앉고 말았다. 권나라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당연하게 ‘단밤’을 신고했으면서도 언제나 자신을 이해하는 박새로이의 깊은 진심에 갈등하는 오수아의 내면을 정확하고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다. 특히 조이서를 대하는 그녀의 여유로운 자신감은 보는 이들까지 압도했다. 조이서의 도발에 움츠러들기는커녕 자신이 신고했다고 밝히는 거침없는 당당함은 박새로이를 향한 그녀의 진짜 속마음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십년지기 친구이자 비즈니스 라이벌 사이에서 누구보다 현실적인 갈등을 겪고 있는 오수아를 밀도 있게 표현하며 극 전체를 쥐락펴락하는 권나라.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 행동으로 보이라는 장대희 회장(유재명 분)에 어떤 선택으로 보는 이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할지 관심을 끈다. 권나라의 활약이 돋보인 가운데 ‘이태원 클라쓰’는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했다. 9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태원 클라쓰' 4회는 전국 기준 9.4% 수도권 기준 10.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단 4회 만에 시청률 두 자릿수를 돌파했다.
    • 전체
    • 연예/방송
    2020-02-10
  • 골든차일드, 케이팝 레이더 주간 유튜브 조회수 차트 1위!
    [위메이크뉴스::WeMakeNews] 보이그룹 골든차일드가 케이팝 레이더(K-Pop Radar) 주간 유튜브 조회수 차트 1위에 오르며 ‘라이징 아이돌’임을 입증했다. 골든차일드가 최근 발매한 신곡 ‘위드아웃 유(Without You)’ 뮤직비디오는 케이팝 레이더 2020년 5주 차 집계 기간(1월 26일~2월 1일) 중 단 4일 만에 696만 뷰를 기록하며, 케이팝 레이더 주간 유튜브 조회수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케이팝 레이더 측에 따르면 골든차일드의 이번 신곡 ‘위드아웃 유’ 뮤직비디오는 500만 뷰를 달성하는데 약 2일 6시간이 소요됐다. 이는 전작인 ‘워너비(WANNABE)’가 500만 뷰까지 약 4일 9시간 소요된 것과 비교하면 약 2배 빨라진 속도라는 점에서 주목할만하다. 케이팝 레이더는 “지금의 추세라면 1,000만 뷰까지 13일이 소요됐던 ‘워너비’의 최단 기록 역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약 1,060만 뷰로 골드차일드의 뮤직비디오 중 가장 높은 누적 조회수를 가지고 있는 ‘워너비’의 기록 역시 ‘위드아웃 유’가 경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새롭게 공개하는 활동곡마다 자체 커리어를 경신하는 것은 해당 아티스트 인기의 상승세를 방증하고 있다고 볼 수 있으며, 이에 따라 골든차일드의 2020년 활약을 기대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5주 차 케이팝 레이더 주간 유튜브 조회수 차트에서는 슈퍼주니어의 ‘이야이야오!(2YA2YAO!)’가 520만 뷰로 6위에, 젝스키스의 ‘올 포 유(ALL FOR YOU)’가 440만 뷰로 8위에 새롭게 진입했다. 이처럼 각각 활동 16년 차와 23년 차를 맞은 두 그룹은 꾸준히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624만 뷰),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600만 뷰), 에스에프나인의 ‘굿 가이(Good Guy)’(536만 뷰), 레드벨벳의 ‘사이코(Psycho)’(524만 뷰), 블랙핑크의 ‘뚜두뚜두(DDU-DU DDU-DU)’(497만 뷰), 지코의 ‘아무노래’(434만 뷰), 방탄소년단의 ‘디엔에이(DNA)’(411만 뷰)가 5주 차 케이팝 레이더 주간 유튜브 조회수 차트 TOP10에 올랐다. 한편 음악 스타트업 스페이스오디티에서 설립한 케이팝 레이더는 지난 일주일 동안 전 세계에서 시청한 유튜브 조회 수를 토대로 매주 주간 차트를 공개하고 있으며, 집계 데이터를 통해 ‘2019 K-POP 세계지도’를 공개하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케이팝 레이더 사이트를 통해 10위 밖의 전체 순위를 확인할 수 있으며, 그 외에도 인스타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팬카페 등의 팔로워 차트도 확인해 볼 수 있다. [사진 스페이스오디티]
    • 전체
    • 연예/방송
    • 음악
    2020-02-06
  • 영화 '빈폴', 칸테미르 발라고프 감독 화제
    [위메이크뉴스::WeMakeNews] 전쟁에서 살아남은 두 여인이 서로를 다시 일으키기 위해 희망과 삶의 의미를 찾아 나서는 과정을 그린 가슴을 울리는 마스터피스 '빈폴'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칸테미르 발라고프 감독이 화제다. 1991년생으로 아직 28살인 칸테미르 발라고프 감독은 2015년 대학을 졸업한 이후 2017년 감독한 첫 작품 '가까이 Closeness'로 제70회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상을 수상하며 화려한 데뷔식을 치렀다. 그의 두 번째 감독작 '빈폴' 역시 제72회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되어 국제영화비평가연맹(FIPRESCI)상과 감독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았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의 책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에서 영감을 받아 '빈폴'을 연출했다는 칸테미르 발라고프는 칸영화제 수상을 비롯, 전 세계 24개 영화제에 초청되어 18개 부문에서 수상하며 재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믿기 어려운 재능의 소유자 발라고프” – THE GUARDIAN, “파괴적이고 천재적인 연기와 연출” – THE NEW YORK TIMES, “발라고프는 이미 메이저급 감독” – ROGEREBERT.COM, “자기 나이의 2배 정도 되는 감독들의 테크닉을 보여주는 발라고프” – GLOBE AND MAIL 등 평단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어 감독의 연출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인디와이어 2019년 베스트 무비 50편에도 선정되어 올해 가장 강력한 마스터피스로 떠오르고 있는 영화 '빈폴'은 91년생 감독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섬세한 드라마와 아름다운 영상미 그리고 오랫동안 여운을 남길 강렬한 메시지를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 전체
    • 연예/방송
    2020-01-28
  • 영화 '히트맨', 개봉 5일째 100만 돌파
    [위메이크뉴스::WeMakeNews] 올 설 극장가에 종자가 다른 웃음과 액션을 선사하고 있는 영화 '히트맨'이 개봉 5일째 100만 관객을 동원하며 제 2의 '극한직업' 흥행계보를 이을 것으로 이목을 모은다. 영화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히트맨'이 26일 개봉 5일째 15시 20분 누적 관객 10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2017년 설 시즌 개봉해 781만명을 동원한 코믹 액션 '공조'와 동일한 속도로 이어지는 연휴 극장가에 코믹 액션 영화의 강세를 입증하고 있어 기대가 고조된다. 또한, 권상우표 시리즈로 호평 받은 '탐정: 리턴즈'(2018)와 동일한 속도이기에 이번 '히트맨'을 통해 권상우의 인생작을 갱신할 수 있을지 앞으로의 흥행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히트맨'은 1/25(토) 설날 당일 쟁쟁한 경쟁작을 모두 제치고 좌석판매율 1위를 기록, 설 명절 다같이 즐길 수 있는 가족영화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며 본격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관객이 직접 뽑은 이번 설 가족과 함께 보고 싶은 영화 1위에 등극하는 등 '히트맨'은 가족들의 원픽 무비로 주목 받고 있어 히트 흥행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히트맨'을 통해 환상적인 코믹 시너지를 선보인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과 이지원, 조운, 최원섭 감독은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100만 돌파 인증샷을 공개했다. 지난 15일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공개되어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했던 정준호의 만물 가방이 시선을 끄는 가운데, 배우들이 가방에서 ‘100만 관객 여러분 감사합니다♥ 히트다! 히트’ 문구를 줄줄이 꺼내는 모습은 '히트맨'의 주역들 다운 발랄한 매력을 엿보게 하며 웃음을 자아낸다. 이처럼 개봉 6일 차에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하며 본격적인 흥행 상승세의 포문을 연 영화 '히트맨'은 개봉 2주 차에도 극장가를 유쾌하게 사로잡을 전망이다. 전 세대 관객들의 웃음 취향을 저격하며 설 극장가에 흥행 포텐을 터뜨린 영화 '히트맨'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전체
    • 연예/방송
    2020-01-28
  • [르포] 한중 수교20주년 기념 한류 스타 베이징 콘서트에 가다
    지난 14일, 중국 베이징. 6만 명을 수용하는 축구장인 공인체육장(工人体育场)은 긴강감이 흘렀다. 중국 문화부가 공연을 허가한 명분은 '한중 수교 20주년기념콘서트'.   공연 시작 1시간 전 공연장에 들어섰다. 프로 축구 구단 홈 경기장 잔디 위는 이미 의자들로 꽉 찼다. 무대를 제외한 세 방향의 관람석은 팬들이 듬성듬성하다. 과연 몇 명이나 모일까? 해가 저물기 시작하자 경기장으로 들어오는 사람들이 점점 늘었다.    예상보다 티켓 판매가 저조하다는 주최측 걱정치고는 꽤 많은 인파다.    첫 공연으로 보이프렌드(BOYFRIEND)가 등장할 즈음 약 3만여 명(주최측 추산)이 자리를 잡았다. 6명의 '예쁜' 아이돌이 등장해 춤과 노래로 분위기를 돋웠지만 차분한 분위기였다.    드디어 한류스타 걸그룹 포미닛(4Minites) 등장했다. 연분홍과 연하늘색 옷을 입고 마치 천사처럼 등장했다. 사회자가 "중국 뮤직 사이트에서 '볼륨업(Volumn Up)'이란 노래가 주간 뮤직비디오 순위 1위 한 거 아느냐?"고 질문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5명 멤버는 무대 오른쪽, 왼쪽을 다 돌며 많은 팬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가깝게 다가가려 했다.   양국 수교 기념 취지로 중국 가수 2명이 출연했다. 2006년 후난TV 주최 가수 등용문 프로그램인 '차오지뉘성(超级女声)'에서 우승한 상원제(尚雯婕)가 검은 벨벳을 입고 남성 백댄서와 함께 화려하게 등장했다. 중국에서는 인기 스타이지만 한국 관객들에게는 생소했다. 이어 미스에이(miss A)가 등장했다. 최근 떠오르는 '아이콘' 수지는 오지 않았지만 중국인 멤버는 '뱃걸굿걸(Bad Girl Good Girl)'에 맞춰 관객들에게 춤 동작을 소개해 열기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첫 중국 공연이라고 소개했는데 관객들 열기는 상당히 고조됐다. 아는지 모르는지 중국 팬들도 한류 콘서트에 온 가수가 중국말이 유창한 것이 기분 좋은지 흔쾌히 몸 동작과 노래를 따라 했다.   투에이엠(2AM) 역시 중국 첫 공연치고는 관객 호응이 놀라웠다.    인터넷으로 뮤직 비디오와 음악, 예능 프로그램을 거의 실시간으로 섭렵하기에 마니아 층이 폭넓다. 대표곡인 '미친 듯이'를 열창하니 팬들 반응이 훨씬 고조됐다.    사실 이번에 캐스팅돼 온 그룹 중에서 뮤직 비디오사이트 인위에타이에서 최근 50위권 안에 드는 팀은 투에이엠이 유일하다. 게다가 예능을 통해 상당히 잘 알려진 조권이 있다. 2007년 후난TV의 또 하나의 가수등용문 '콰이러난성(快乐男声)'에서 우승한 천추성(陈楚生)이 등장했다. 댄스 없이 지루한 발라드를 5곡이나 불렀지만 곧바로 무대에 오른 조권과 가인이 분위기를 쇄신했다. '아담 부부' 스타의 '우리 사랑하게 됐어요'를 불렀다. '워먼샹아이커이마(我们相爱可以吗)'라는 제목으로 이미 소개됐으니 중국어로 번안해 불렀다면 반응이 몇 배는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도 남았다. 마지막은 브라운아이드걸스(Brown Eyed Girls)였다. 화려한 조명과 어울린 댄스 퍼레이드, 히트곡 '아브라카다브라'를 열창하고 관객들 호응도 좋았다. 9시30분을 훌쩍 넘긴 멋진 '한류' 향연,'한류 스타와의 음악 여행'이라 할 만했다. "처음 보이프렌드 나왔는데 너무 조용해 우리만 소리 질렀어요.중국 사람들 다 쳐다봐요. 잘 모르나 봐요!" "투피엠, 원더걸스도 없고, 아쉬워요.하지만 재미있어요!" 현장에서 만난 김도경(13), 고유나(13) 학생은 더 인기 있는 팀들이 나오지 않아 아쉬워했다. 중국 팬들도 일부 마니아를 빼고는 왠지 한국이나 일본 콘서트와는 달리 사뭇 썰렁했다.  중국에서 가수 콘서트 티켓 요금은 꽤 비싼 편이다. 이번 콘서트 객석도 180위안(1:190으로 환산), 280위안, 380위안, 480위안, 680위안, 880위안, 심지어 1,280위안(약 24만 원)에 이른다.    한류 그룹 중 슈퍼주니어(Super Junior))를 빼고는 단독 공연으로 중국에서 성공하기 어렵다는 것이 한류 취재를 해 온 경험상 정설이다. 저조한 티켓 판매에도 나름대로 관객이 많이 모인 이유가 궁금했다. 콘서트는 1년 전 주최 측인 중국국제여행사(China International Travel Service, 약칭 CITS)가 한국 기독교 단체의 지원을 받는 모 협회와 공동투자협정(MOU)을 맺고 진행했다. 베이징을 비롯해 상하이, 광저우, 청두, 하얼빈 등 전국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 협회는 "한중 수교 20주년"을 명분으로 문화체육관광부의 행정 및 기업 자금 지원을 기대했지만 중도에 포기하고 말았다. 콘서트를 주최한 궈뤼(国旅)국제회의전람유한공사 리주위안(李柱元) 총재는 "좀 더 좋은 캐스팅이 되지 않아 아쉬웠지만 티켓 판매가 어려워 여행사 파트너들을 위한 서비스 차원으로 콘서트를 진행했다"고 한탄했다. 그는 이어 "어렵게 공연 허가를 받았고 기대했는데 독자적으로 투자해 진행하다 보니 난관이 많았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또 티켓을 판매하면서 한인회에 협조 요청을 했지만 도움을 받지 못했다는 실무 책임자의 고충도 전했다. "한류 콘서트는 중국인들이 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 한인회의 반응이었다는 것이다. 최초로 야외 공연 허가를 받고 3달 동안 홍보를 위해 "하루 2~3시간 자면서 힘들게 여기까지 왔다"며 그는 눈물까지 글썽였다.
    • 전체
    • 연예/방송
    • 음악
    -0001-11-3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