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기숙학원에서 나와 집에 가서 원격 수업 받으라'는 교육청과 '평소 사회적거리 유지하고 있는 기숙학원이  더 안전'하다는 학부모들의 입장이 충돌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경기 광주시. 안성시. 용인시 교육청에서 기숙학원 학생 모두 집으로 즉시 돌려 보내라 해서 기숙학원은 물론이고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만이 폭증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다음달 11일까지 '강화된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시행('20.8.16.)한다고 밝혔다. 


교육청의 이같은 지시는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고 위험시설 집합금지 명령에 의거하여 수도권 300명 이상의 학원에게 해산하라 했다는 것이 요지다.


아울러 도교육청은 원격수업 전환 기간 동안 용인과 양평지역 학원 휴원을 강력히 권고하고, 용인과 양평 외 경기도 전역의 학원에 대해서도 지자체와 협력을 통해 방역관리 실태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같이 일괄적인 잣대로 적용하다보니 기숙학원 같은 형태의 학원은 난감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대부분의 기숙학원이 학생들의 출입이 엄격히 통제되어 있고 방역지침 준수하고 나름 관리하고 있는데, 오히려 학생들을 밖으로 내보내게 되면 오히려 노출 기회가 많아 감염위험이 더 커질수 있다.


특히 이번 사회적 거리두리 2단계 조치로 이번 해산 조치로 인해 귀가 했던 학생들이 학원으로 돌아왔을 때와결원 충원 때  감염환자가 들어올 수도 있는 우려가 있다. 

2115.jpg
기숙학원 관련 학부모 온라인 카페에서 경기도 교육청 항의 방문을 의논하고 있다.


 기숙학원에 자녀를 보냈다는 한 학부모는 "기숙학원은  따로 모여 공동생활하는 곳이고 외부인 접촉이 없는 곳인데  일방적인 기준을 들이 미니까 고민인 거다'라면서 "해산 조치는 오히려 애매한 환경에 학생을 노출 시키는 상황"이라고 답답해 했다.

 

정작 해산명령을 내린 광주시. 안성시. 용인시 교육청 관계자는 "도교육청의 지침에 따라서 안내만 하는 입장"이라면서 "지금 지침은 기숙학원도 예외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따라서 관련 민원 사항은 도교교육청에 문의해달라"고 답했다.


이에 기숙학원 관련 학부모 온라인 카페에서는  경기도 교육청이 항의 방문 등을 통해 현재의 난감한 상황을 잘 해결될수 있도록 요구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556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숙학원' 해산명령에 학부모 반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