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3일 빚투 논란에 휘말린 이근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가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빌린 돈을 모두 갚았다"면서 해명에 나섰다.


이근 대위는 3일 유튜브를 통해 "200만원 이하의 돈을 빌린 적 있지만 비교적 빠른 시간 내에 갚았다"면서 "상호 합의 하에 현금 100~150만원을 직접 넘겼고, 나머지는 그 분이 갖고 싶어한 스카이다이빙 장비와 교육으로 변제했다"고 설명했다. 


20201003100715829925_6_710_359.jpg
이근 대위 유튜브 화면 캡처

 

앞서 A씨는 2014년 이근 대위에게 200만원을 빌려주고 돈을 돌려받지 못했다는 빚투를 제기하면서 민사소송에서 승소한 내용까지도 공개한바 있다. 

 

공개된 2016년 민사소송 판결문에는 '2016년 6월 7일 피고는 원고에게 200만원과 이에 대해 2016년 4월 27일부터 다 갚는 날까지 연 15%의 비율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 소송비용은 피고가 부담한다'는 문구가 담겨 있었다.


이근 대위는 유튜브에서 "A씨를 자신의 부대원이었다면서 2016년 5월부터 미국 교관으로 활동했고 같은 해 12월 이라크에 파병을 갔다가 1년 후 귀국했기 때문에 소송 사실을 늦게 인지했기 때문에 아무런 조치를 취할 수 없었다"고 억울해 했다.


이근 대위가 해명영상을 올리자 A씨는 곧바로 반박했다.


A씨는 "스카이다이빙 장비와 교육으로 채무를 변제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누리꾼들은 "A씨의 주장이 구체적인 증거가 있는 만큼 이근대위의 말뿐인 해명보다는 보다 정확한 반박증거가 필요해 보안다"면서 "만약 이근 대위가 돈을 갚았다는 증거가 나오지 않으면 액수를 떠나 도덕적 해이에 대한 문제로 방송 활동하는 것에는 장애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672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빚투 논란 이근 대위 "다 갚았다" vs. A씨 "거짓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