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전북 정읍시의 한 마을 전체가 코호트격리에 들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마을 전체에 대해 격리 조치가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추석 명절이 끝나갈 즈음 발생한 가족간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인해 확진자를 역학조사하던 중 양지마을 주민 다수가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마을 전체 주민 100여명에 대한 이동제한과 이웃 접촉 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6일 밝혔다.


전라북도와 정읍시 방역당국이 마을 전체에 대해 코호트격리를 결정한 것은 지난 5일 확진판정을 받은 전북133번 확진자 이모(30대.여)를 중심으로 일가족 7명이 집단감염됐고 이들 가족과 접촉한 마을 주민이 다시 확진판정을 받는 등 n차 감염이 확산될 조짐을 보였기 때문이다.


전북 133번 확진자와 추석 연휴기간 접촉한 시부모 2명, 자녀 4명, 친정오빠 1명 등 일가족 7명이 감염된 후 시어머니였던 전북 143번 확진자와 접촉한 양지마을 주민이  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전북 143번 확진자는 지난 3일 양지마을회관 등에서 주민 8명과 접촉했던 것으로 나타나 전북도 방역당국이 양지마을 주민 전체를 외부와 격리시키는 조치가 내려졌다.


전북 143번 확진자의 접촉자 중 양지마을 주민 6명은 검사를 실시한 결과 1명이 양성으로 나타났고 3명은 음성이 나왔으며 2명은 검사 예정이다. 나머지 2명은 서울에 거주하고 있어 6일 서울시에서 검사를 실시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북 133번 확진자의 시아버지인 전북 134번 확진자 역시 지난 5일 이웃주민 1명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나 접촉자와 가족 등 3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중이다.


방역당국은 마을 주민과 접촉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기로 하고 정읍시의 모든 어린이집과 노인 그리고 장애인 관련 시설도 휴원 조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농가가 밀집한 양지마을 주민들에게 수확철인 농번기에 제한된 활용만 허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도 관계자는 “추석 연휴기간 가족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한 집안에서 오랜 시간 접촉하면서 감염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면서 “양지마을에서 n차 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불가피하게 전체 주민에 대한 이동제한과 접촉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02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읍 '양지마을'에 '코호트 격리' 조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