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8(월)
 

코로나19(COVID 19) 팬데믹이 전 세계에 불길처럼 번지고 있다. 대한민국도 예외가 아니다. K 방역이 무색해졌고 전염에 대한 불안과 두려움이 이제는 공포로 변하고 있다.

 

이에 50, 60, 70세 이상 장노년층을 주력 회원으로 둔 KARP대한은퇴자협회가 굵고 짧은 ‘집콕’ 캠페인 실시와 ‘전 국민 긴급 재난지원’을 정책 당국에 강력히 촉구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3554238800_20201214140720_1427318002.jpg
KARP대한은퇴자협회가 굵고 짧은 ‘집 콕’ 캠페인 실시를 촉구했다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의료 시스템 붕괴와 병상 부족은 응급상황 시 갈 곳이 없다는 두려움과 공포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찔끔찔끔 방역 단계를 늘리지 말고 과감하게 굵고 짧은 ‘집콕’ 캠페인으로 전염의 불길을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논의되는 소상공인 지원책은 불평등을 일으키고 단기간 링거 주입 효과만으로 끝나버릴 수 있다. 전 국민 대상 긴급 현금 지급 재난지원책으로 지역 상인과 주민 모두 혜택을 받게 하고 지역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지역화폐 발급으로 추가 경비와 시간을 쓰지 말고 주민등록지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계몽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주장을 냈다. 


주명룡 KARP대한은퇴자협회 대표는 "추경을 이야기하지 말고 한국판 뉴딜재정에서 50%를 꺼내 전 국민에게 100만원씩 나눠줘야 한다. 지역화폐 지급 등에 추가 경비와 시간을 소모하지 말고 즉시 현금을 지급해 새해 초부터 희망을 심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36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은퇴자협회 '전국 ‘집콕’해 코로나19 굵고 짧게 끝내자' 주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