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7(금)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지 닷새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경찰이 발표한 정민씨의 마지막 휴대전화 사용 기록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아버지 손씨는 25일 새벽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1개월'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손씨는 "정확히 정민이 실종 1개월이 됐다"며 "오늘(24일)은 해프닝이 있었다"면서 "경찰청 브리핑 후 기사들이 나왔다"며 지난 24일 경찰청 브리핑 보도 내용을 언급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24일 "손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 한 결과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1시9분쯤 마지막으로 웹을 검색한 이후 인터넷 애플리케이션(앱) 사용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손씨는 "이후 많은 기자분들이 연락이 왔다"며 "모친과 SNS를 한 게 그 뒤가 아니냐. 하다못해 배달앱 주문시간도…"라고 브리핑 내용에 같은 의문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다운로드 - 2021-05-25T080100.979.jpg
고 손정민 씨 부친이 올린 경찰 브리핑 반박 자료(자료출처=손현씨 블로그)

 

손씨는 실종 당일 지난달 25일 오전 1시12분쯤 배달앱에서 삼겹살을 주문한 모습과 1시20분부터 1시24분까지 어머니와 카카오톡 메신저로 대화를 나눈 모습 등이 담긴 화면을 갈무리해 공개했다. 손씨는 "그래서 증거들을 보내드렸고, 이후 기사가 몇몇 언론사에서만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추가된 내용은 "경찰은 '통화·문자·메신저 송수신 내역은 인터넷·앱 사용 내역과 분리돼 관리된다'며 '카카오톡 등의 메시지는 당일 오전 1시 24분께 손씨가 어머니에게 보낸 것이, 통화는 오전 1시 33분께 쿠팡이츠 배달기사에게 한 것이 마지막'이라고 부연했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손씨는 "지금 보니 대부분의 기사는 이렇게 돼 있다"며 "시간을 늘리고 줄이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지만 사실과 다르게 보도되는 게 이런 식으로 될 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지난 24일 휴대전화 사용내역을 설명하면서 구체적인 앱 사용 기록을 설명하지 않았다. 서울경찰청은 정민씨의 휴대전화 포렌식을 진행한 결과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1시9분쯤 온라인(웹) 검색을 마지막으로 정민씨의 휴대전화 인터넷 애플리케이션 사용 기록이 없다고 밝혔다.


이후 경찰은 "유족 측에서 제기한 데이터 사용내역 관련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포렌식을 통해 확인했다"며 "정민씨가 어머니에게 지난달 25일 오전 1시24분쯤 보낸 카카오톡 등 메시지와 오전 1시33분쯤 쿠팡이츠 라이더에게 통화한 내역이 마지막으로 확인됐다"고 발표내용을 일부 수정했다. 이어 "이와 별개로 통화, 문자, 메신저 등 송수신 내역의 경우 인터넷·앱 사용내역과 구분돼 관리된다"며 "오전 1시9분 이후 인터넷 앱 사용 기록이 없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민씨는 1시50분쯤 함께 있던 친구 A씨와 동영상을 찍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추가 설명을 통해 이같은 내용이 사실이라고 확인하면서 촬영한 동영상을 SNS 등에는 올리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버지 손씨는 정민씨의 휴대전화 사용 내역을 공개하면서 정민씨의 휴대전화 데이터 사용 내역이 오전 11시까지 이어진다며 누군가 정민씨의 휴대전화를 사용했다는 추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을 때도 자동 동기화 또는 백그라운드 앱 실행 등으로 데이터 통화내역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며 "통신사에서도 이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간단한 사실 조차도 확인하지 않은 채 발표하면서 논란을 키우는 경찰의 태도에 대해 누리꾼들의 불만과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전체댓글 0

  • 481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故 손정민 씨 부친, 경찰 '휴대폰 사용기록' 발표 사실과 달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