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국내의 일부  마스크팩 제조 유통업체가 중국시장에서 마스크팩 제품을 유통하면서 과도한 마케팅으로 K뷰티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1594282926232.jpg
원진이펙트 홍보전단

 

마스크팩을 일정 수량 이상 구매했을 때 대당 수억원을 호가하는 롤스로이스, 람보르기니, 벤틀리 등 슈퍼카를 준다는 내용이다. 


추첨을 통해 지급하는 것이 아니라 월 일정 수량이상을 구매하여 판매하면 1년이 지난 시점에서 달성한 모두에게 차량을 지급한다고 알려졌다. 


특히 롤스로이스 레이스 모델은 중국에서의 판매가가 한화로 10억원(590만 위안)에 달하는 초고가 모델이다. 


해당 이벤트는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인 원진성형외과 그룹의 ㈜원진더블유앤랩에서 출시한 원진이펙트라는 브랜드의 홍보자료다. 


원진성형외과는 박원진 원장이 설립한 병원으로 알려졌다. 현재 원진성형외과 홈페이지에는 박원진 원장이 경영고문으로 소개돼 있고 네이버 인물정보에는 원진성형외과 원장으로 표기돼 있다. 


20120919110202_1326712393.jpg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박원진 원장 사진=원진성형외과 제공

 하지만 이번 취재와 관련해 원진성형외과 박원진 원장의 대리인 박모씨는 "현재 박원진 원장은 원진성형외과를 매각한 상태고 화장품회사도 매각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또한 박씨는 "제보자가 누군지 안다. 원진더블유앤랩의 전 대표를 지낸 사람으로 현재 횡령혐의로 피소된 것에 앙심을 품고 이같은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보자는 "그건 박씨의 일방적인 주장이다. 법원에서 밝혀질 문제다. 오히려 박원장이 병원을 팔았다면 의료법상 의료법인의 매매인데 이는 불법으로 알고 있다"면서 "함께 투자한 원진더블유앤랩과의 분쟁이 있어 주식처분금지 가처분신청을 해놨는데 박 원장이 이를 어기고 매각했다"고 주장했다.


박원진 원장은 서울대 의대 출신으로 1964년생이다. 서울 강남에 위치한 대형병원인 원진성형외과 설립자이자 대표원장 정도로만 알려져 있다. 


하지만 박원진 원장이 유명세를 떨친 곳은 의료계가 아닌 IB업계다. 그 곳에선 숨은 큰손으로 통한다. 자본시장매체인 더벨에 따르면 박원진 원장은 주로 중소형 딜에 관여해 세간에는 많이 노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 문제가 되고 있는 중국 마스크팩 마케팅을 살펴보라고 제보자는 주장했다. 


중국내 마케팅은 국내 소비자에게는 혜택을 주지 않고 중국에만 제공하는 특별한 혜택이다. 


중국 관련 마케팅이나 유통은 제이에스글로벌이라는 유통사에서 담당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제보자는 국내 소비자들에게는 3만원에 파는 제품을 중국 타오바오에서는 48~68위안(약 8,160원~11,560원)에 팔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내 소비자에게는 비싸게 팔아 큰 마진을 남기고 그 혜택은 오히려 중국인들이 받는 셈이다. 


1594283955583.jpg
원진 마스크팩 타오바오 판매 가격

 

더욱 큰 문제는 유통을 담당하고 있는 제이에스글로벌이란 회사는 정부가 벤처생태계 촉진을 위해 만든 벤처기업 투자 육성 펀드인 '성장 사다리 펀드' 투자를 받은 회사라는 점이다. 


정부 주도로 설립된 성장사다리펀드(산업은행, 기업은행 은행권청년창업재단)가 키움엠엔에이전략창업벤처전문사모투자를 통해 제이에스글로벌에 투자하고 원진더블유앤랩으로 이어지는 구조다.


요약하면 공적 성격의 자금을 투자 받아 중국에 슈퍼카 경품을 제공하는 것은 엄연한 국부 유출이라고 볼 수 있다.


국내 소비자가 받을 혜택을 중국 소비자에게 퍼주는 형태의 수출로 제이에스글로벌은 2019년 '제56회 무역의 날'행사에서는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면에서는 국부 유출을 하는데 오히려 수출기업으로 대통령 표창장까지 받았다는 것은 정부 검증 시스템에 헛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익명을 요구한 제보자는 "이러한 과잉 마케팅비 지출과 유통 프로모션 지급으로 인해 한국산 마스크팩을 중심으로 한국 화장품의 중국 내 인식은 싸구려라는 이미지가 심어지고 있다"면서 "중국브랜드의 마스크팩이 138위안 정가에 88위안 할인가로 판매되는데 비해, 한국마스크팩은 68위안 정가에 49위안 할인가로 판매되고 있다. 원진이펙트 외에도 셀퓨전씨, 동성제약의 랑스 등도 아이폰, 퀵보드 등의 증정 프로모션을 내세워 한국 화장품 유통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과도한 사은품, 경품 등의 과열 경쟁으로 제품 단가가 하락하고, k뷰티의 이미지가 훼손되고 위상이 약화된다. 눈앞의 이익을 좇는 회사들로 인해 K뷰티의 근간이 흔들리므로 K뷰티 및 대한민국 경쟁력 강화라는 공익적 목적으로 제보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20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뷰티 병들게 하는 중국의 슈퍼카 경품 공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