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인기 어플인 '틱톡'을 8월 1일부터 사용 금지하겠다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121.jpg


또한 동시간대에  마이크로소프트가 틱톡을 인수할 것이란 이야기도 나와 '틱톡' 관련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주장을 전한 곳은 미국의 주요 통신사 중하나인 AP통신으로  '플로리다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 안에서 틱톡에 관한 미국에서의 사용을 막을 것이라며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에 대해 "미국 내 사용금지를 포함한 여러 대안을 살펴보고 있다"고 기자들을 만나 밝힌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에는 "틱톡을 살펴보고 있다, 금지할지도 모른다" 라고 언급을 했는데 최종적으로 금지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틱톡은 중국에서 개발한 15초짜리 동영상이 제공되는 음악 앱이다. 10대를 중심으로 세계 이용자가 8억 명이 넘는 인기 앱이다. 


또한 중국 본토보다 오히려 미국에서 더 인기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중국측에 정보 유출 문제를 놓고 민감하게 반응하던 민미국 정부는 틱톡이 가입 과정에서 수집한 개인정보가 중국 정부로 넘어가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면서 미국 내 사용 금지를 수차레 암시해왔다.


한편 이런 가운데  뉴욕타임스는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가 틱톡 인수협상을 하기 위해 준비중이라는 보도를 했다. 


뉴욕타임스는 틱톡의 소유권을 변경하는 협상이 진행 중이며 미국 벤처캐피털 업체에 지분을 매각하는 방안 등도 논의되고 있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02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때리기 "미국내 '틱톡' 사용 금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