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8(금)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6일 3단계 격상'설이 급속히 퍼진 것과 관련해 "아직 격상과 그 시기에 대한 부분은 결정되지는 않았다"고 일축했다.  


정부 역시 "이런 류의 가짜뉴스는 방역당국과 국민의 신뢰에 금을 만드는 행위이므로 허위사실 (유포)에 관련한 부분은 삼가달라"고 요청했다.

최근 일각에서는 사랑제일교회 등 광화문 집회 참석자의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조작되고 있어 검사에 응하지 않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4일 “환자 수를 조정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 이런 사항으로 문제를 제기한다면 단호하게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 교회 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정부를 비난하거나 대통령을 모욕하는 정도는 표현의 범주로 허용해도 된다. 대통령 욕해서 기분이 풀리면 그것도 좋은 일"이라면서 "그러나 방역을 방해해서 다수 국민께 피해를 입히는 가짜뉴스는 허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는 종교도 정파도 가리지 않는다. 여러 가지 다른 목적에서 생산되는 가짜뉴스와 허위정보는 방역당국의 차단과 억제조치를 무뎌지게 만들고 방해하게 된다. 

굳이 대통령의 발언이 아니더라도 가짜뉴스는 근절되어야한다.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무분별하게 돌아다닐 경우 잘못된 판단을 하거나 행동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신중해야 한다. 

더군다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방역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 속에 결정되지 않았거나 사실과 다른 정보가 추측성으로 알려질 경우 정부와 국민의 신뢰 관계는 무너질 수 밖에 없다. 

이솝우화 양치기소년처럼 한두 번 속았던 가짜뉴스는 정작 절실하게 필요한 순간에 사실을 전달해도 믿지 않게 된다. 특히 방역에 관한 한 가짜뉴스를 만드는 혹은 활용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진보와 보수, 여당과 야당, 남녀노소 구분없이 엄격히 대응해야 한다. 
20200820082355_kgxszncu.jpg
이영일 논설위원

전체댓글 0

  • 896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1칼럼]방역 관련 ‘가짜뉴스’ 있어서는 안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