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5(일)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 29번 코로나19 확진자와 33번 확진자 부부가 지난 23일 오후 2시 4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에 위치한 ○○○탄산온천을 방문하고 숨긴 사실을 GPS 추적을 통해 알아냈다.  제주 29번 확진자는 목사로 알려졌다. 


제주 29번 확진자는 지난 22일 자택에서 머물렀고, 23일 오후 2시 40분부터 오후 6시까지 ○○○탄산온천을 방문한 뒤 귀가했다. 이후 23일 오후 6시경 경기 용인시 수지구보건소로부터 지난 22일 확진 판정된 용인시 25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제주 29번 확진자가 지난 16일 용인시 252번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했다. 


제주 29번 확진자는 24일 오전 10시 서귀포보건소에서 검체 채취한 후 이날 오후 8시경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 33번 확진자는 지난 23일 오후 2시 40분부터 오후 6시까지 남편인 29번 확진자와 함께 ○○○탄산온천을 방문한 뒤 오후 6시 20분부터 오후 6시 46분까지 혼자 대정읍 상모리 소재 대정농협 하나로마트를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마트 내에서 별다른 접촉자는 없었다.


지난 23일 온천 이용객은 700여명에 달하며 제주 29번과 33번 부부가 다녀간 시간대 온천 이용객은 300여명으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온천 이용객의 70%가량이 지역 주민으로 알려져 지역사회 감염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지금까지 확진된 목사 부부가 ○○○탄산온천 방문 이력을 숨긴 이유를 확인할 수 없다. 조사 결과에 따라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 보건당국은 제주 29번과 33번 확진자 부부가 방문한 ○○○탄산온천을 지난 23일 낮 12시부터 오후 6시 사이 다녀온 경우 코로나19 증상 여부와 관계없이 진단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658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 확진자 목사 부부, 온천 방문 이력 숨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