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9(토)
 

영국 출신의 배우, 코미디언, 영화감독으로 유명한 찰리 채플린(1889–1977)은 유럽은 물론 미국, 일본에서도 대인기인 월드 스타였다. 


image02.jpg
찰리채플린.    사진 출처=wikipedia

 

1930년대 미국에서 활동을 했던 채플린은 뉴욕에서 일본의 전통극을 관람한 후부터 일본이란 나라에 관심을 갖게 됐다. 


교통편이 발달하지 않았던 당시에 일본을 세 번이나 방문했었으니 채플린은 친일파(?)라고 할 수 있겠다. 


그런데 자기가 좋아했던 일본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고 있었다는 사실을 그는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1931년의 ‘시티 라이트’를 발표해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었던 채플린은 1932년 5월, 휴식과 프로모션을 겸하여 일본 여행을 한다. 


당시 일본은 한반도의 강점은 물론, 중국을 침략해 만주사변을 일으키는 등 제국주의 망령이 기승을 부리고 있었다.  


내부적으로는 세계 대공황의 영향으로 경기가 급격히 침체되고 있었으며 외부적으로는 29대 총리 이누카이 쓰요시가 미국,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간에 조약을 맺은 '런던 해군 군축조약'에 서명하면서 일본 군부 내 강경파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었다.


그때 일본은 '입헌정우회'가 집권을 했고 총리인 이누카이가 만주에서 군을 철수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자 '입헌민정당'의 주축 세력인 군부의 장교들이 그를 제거하기로 작정했던 것이다.


젊은 장교들로 구성된 이누카이 제거 작전팀은 찰리 채플린이 도쿄를 방문하는 5월 15일을 D 데이로 잡았다. 


채플린이 방일하면 총리 이누카이를 접견하기로 약속이 돼 있었기 때문인데, 그 기회를 잡아서 둘 다 살해를 하면 '1타 2피'로 총리도 죽이고 미국과의 전쟁도 개시할 수 있으리란 실로 멍청한 계산이었다. 


5월 14일 배를 타고 '고베' 항에 들어온 찰리 채플린 일행은 기차를 타고 도쿄 역으로 이동했다. 도쿄 역에는 찰리 채플린을 보기 위한 시민이 6만 명이나 모였었다고 한다.


총리 측에선 아들 이누카이 다케루를 마중 보낸 상태였다. 원래 계획대로라면 암살 당일에 쓰요시와 다케루, 찰리 채플린은 한자리에서 만났어야 했고, 쿠데타 주동자들은 이 사실을 이용하여 쓰요시뿐만 아니라 다케루와 찰리 채플린도 한 세트로 묶어서 제거할 예정이었다. 


채플린은 마침 그날 사전에 잡아둔 스모 경기 관람과 '덴뿌라'(튀김) 시식 일정 때문에 그 약속을 미뤘는데 그 덕분에 목숨을 건지게 된 것이다. (총리의 부름에도 덴뿌라가 먼저였던 채플린의 클래스가 놀랍다.)


image03.jpg
채플린이 새우튀김을 먹었던 도쿄의 덴푸라 전문점 ‘하나쵸’ 사진출처= hanacho-tenpura.p-kit.com

 채플린이 새우튀김을 즐기고 있는 사이 암살단의 계획과 달리 총리만이 암살 당하게 된 것이다. 


아들 다케루 입장에서는 아버지를 잃은 것은 불행이지만 천만다행으로 채플린 덕에 목숨은 건진 셈이다.         


image06.jpg
당시 보도된 5.15사건과 재판받는 모의자들. 다들 처벌되지 않고 풀려났다. 출처 : wikipedia

 젊은 장교 11명의 암살단이 들이닥치자 이누카이는 “잠깐만!!~ 말로 하세!! 말로 하면 다 알아듣네!!~‘라고 외치다 총을 맞고 즉사했다. 


또 다른 공모자들은 미쓰비시 은행 본사를 포함하여 도쿄의 여러 건물에 수류탄을 던지는 테러를 자행했다.


image04.jpg
새우튀김을 먹고 있는 채플린 일행. 사진 출처= chaplin.bfi.org.uk

 

그 시간 채플린은 도쿄의 덴뿌라 전문점 ’하나쵸‘에서 새우튀김을 무려 32개나 맛있게 먹고 나왔다.  그는 일본의 덴뿌라를 너무도 좋아했던 이유로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던 것이다.


그가 일본을 방문했던 1930년대는 전 지구적으로 격변기였다.  미국 발 대공황으로 유럽은 물론 아시아까지도 그 여파를 톡톡히 겪고 있었던 시절이었다. 이후에 채플린은 이 시기의 암울했던 경험을 영화로 표현했는데 그것이 바로 ‘모던 타임스’다.

 

20200819135914_uwuxewuv.jpg
글=이호준                           문화칼럼리스트
태그

전체댓글 0

  • 729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호준의 문화 ZIP] 새우튀김 덕에 목숨건진 찰리채플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