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5(일)
 

올해 첫 국내에 영향을 준 태풍인 지난 달 10일 올라 온 '장미'다. 다행히 제5호 태풍 장미는 경남 거제로 상륙한 뒤 세력이 약해져 온대저기압으로 변해 소멸했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됐던 부산에도 별다른 피해가 없었다. 


이어 제8호 태풍 바비가 지난 달 27일, 9호 태풍 마이삭 3일 남해안에 상륙해 많은 피해를 입혔다. 그리고 이어 오는 7일 일본을 거쳐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이는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예상진로에 다행히 벗어났지만 안심하기에는 아직 이른 상황이다. 


제10호 하이선까지 한반도를 향햐 북상하게 되면 올해 발생한 10개 태풍 중 4개가 직접 영향을 주는 상황이다. 


불과 열흘 사이에 강한 태풍 3개를 연달아 맞고 있는 것이다. 지난 해 8월 6일부터 16일 사이에도 태풍 3개가 국내에 영향을 준 사례가 있지만, 연속해서 태풍의 영향을 받는 게 자주 있는 일은 아니다. 


올해는 긴 장마로 홍수피해가 심했던 상황에서 태풍이 연달아 오면서 피해 상황은 더욱 더 심각하다. 8호 태풍 바비와 9호 태풍 마이삭은 세력이 강한 태풍으로 사망자까지 발행하는 등 피해가 잇달았다. 


울산 등에서는 12만여 가구가 정전되면서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고, 하늘길과 바닷길, 열차까지 운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기상청은 "7월은 북태평양 고기압이 평년보다 넓게 확장돼 상승기류가 발달하지 못하면서 태풍이 한차례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하면서  "8월이 돼 북태평양 고기압이 물러나면서 태풍이 발달하기 시작했고, 특히 그동안 축적된 열에너지로 태풍이 단시간에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는 "북쪽 극지방의 차가운 공기가 남쪽으로 내려온 가운데 현재 북태평양 고기압이 일본 동쪽에 자리 잡으면서 그 가장자리에 위치한 일본 규슈와 우리나라 쪽으로 태풍의 길이 열려 있다"며 "특히 높은 온도의 해수면이 넓게 형성돼 있어 태풍의 강풍 반경도 크고, 강도도 세졌다"고 설명했다.


국가태풍센터는 추가 태풍 발생 가능성에 대해 짧은 시간 동안 연이어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은 낮다고 하면서도 "태풍 발생과 영향을 미칠 지 여부는 태풍 발생 이후에나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

  • 174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해 태풍 40%, 국내 직접 영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